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 모텔 6층서 40대 여성 추락해 부상…경찰 수사

송고시간2019-12-26 12:23

경찰 수사(PG)
경찰 수사(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의 한 모텔 6층에서 40대 여성이 창문 밖 보행로로 떨어져 크게 다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부천 원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12분께 부천시 상동의 한 모텔 옆 보행로에서 A(40·여)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연인인 B(41·남)씨가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이 모텔 6층 객실에서 지인 C(41·여)씨와 함께 투숙해 술을 마시던 중 창문을 통해 모텔 밖 보행로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경찰에서 "'같이 술을 마시던 A씨가 한눈을 판 사이 보이지 않는다'는 C씨의 전화를 받고 A씨를 찾아 나섰다"며 "모텔 밖 보행로에서 A씨가 쓰러져 있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사고 당시 나는 A씨와 C씨가 투숙한 객실이 아닌 모텔 내 다른 곳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A씨가 추락한 것을 본 목격자가 없는 점을 들어 외력으로 A씨가 추락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B씨가 모텔 내 어디에 있었는지는 조사가 좀 더 이뤄져야 알 수 있다"며 "사고 현장 인근에 A씨의 추락을 포착한 폐쇄회로(CC)TV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