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비례민주당 '꼼수' 추태…심상정표 정치코미디쇼" 맹공

송고시간2019-12-26 11:51

공수처 '독소조항'에 "정권 후반 부패수사 막겠다는 것" 비판

"기생충 군소정당, 봉준호에게 정치 배웠나"…홍남기 해임건의 추진

로텐더홀 농성장 철거하는 한국당
로텐더홀 농성장 철거하는 한국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당직자 등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을 철거하고 있다. 2019.12.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의 본회의 표결이 임박한 26일 더불어민주당과 패스스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대한 전방위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한국당은 민주당이 의석수 손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례민주당'을 따라 만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초래할 정치적 혼란 상황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고 했다가 잘못이란 게 밝혀지니 결국 비례민주당을 만들겠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이게 무슨 추태냐"라고 말했다.

이는 비례한국당에 더해 비례민주당이 등장할 경우 양당이 비례의석을 다수 가져가며 '다당제 구도를 만들겠다'던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본래 취지가 사실상 무력화될 것이라는 의미다.

김순례 최고위원은 "'심상정표' 공직선거법 정치코미디쇼가 어떻게 허망하게 망가질 수 있는지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언급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이러한 비례한국당 전략을 "최악의 불의를 막기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불렀다.

국민의례 하는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국민의례 하는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 네번째)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오른쪽 두번째)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9.12.26 jeong@yna.co.kr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내놓은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수정안의 일부 신설 조항에도 화살이 집중됐다.

심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인지한 공직자 범죄 정보를 모두 공수처에 통보해야 한다'는 조항을 거론하며 "대통령 임기 후반 드러날 각종 권력형 부패 범죄(에 대한 수사)를 미리 막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일표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공수처를 어용 수사기구로 만들려 한다는 의혹을 벗어나기 어려운 독소조항"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회의에서 공수처 수사관의 자격을 수사경력이 아닌 조사경력만으로 가능하게 한 부분을 두고 "좌파활동가가 특채될 문을 터줬다"고 했다. 그는 공수처를 "슈퍼 울트라 정권 비위 방패처"라고 지칭했다.

선거구획정 관련 발언하는 김재원
선거구획정 관련 발언하는 김재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구획정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26 zjin@yna.co.kr

김 정책위의장은 나아가 '4+1' 협의체가 경기 군포갑·을과 안산 상록 갑·을 및 단원갑·을, 서울 강남 갑·을·병을 각각 통폐합하는 획정 안에 의견을 모은 데 두고 "지역구 도둑질"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실제로는 선거구당 인구 평균 숫자가 적은 광주, 전북, 전남, 부산 순으로 의석이 줄어야 함에도, 호남 기반 군소정당의 입김으로 전북 의석은 유지되고 전남 의석이 한석 늘어나며 경기·서울 등이 피해를 보게 되는 획정 안이라는 것이다.

그는 "민주당에 기생하는 군소정당은 정치를 봉준호에게 배웠는지 몰라도 정치판의 기생충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국회 본회의가 불투명한 상황에 대해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탄핵소추안 표결을 막기 위한 방탄국회 시도'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이 제출한 홍 부총리의 탄핵소추안 표결 시한은 이날 오후 8시다.

심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하루는 편법으로 하루는 방탄으로 국회를 농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가 열리지 않을 경우) 홍 부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내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