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PTV로 VOD 보려면 평균1분 기다려야…시작시간 35초·광고 26초

송고시간2019-12-26 12:03

과기정통부 '2019 유료방송 서비스 품질 평가 결과' 발표

올레TV, BTV, U플러스 TVG
올레TV, BTV, U플러스 TVG

[올레TV, BTV, U플러스 TVG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IPTV로 VOD 유료 콘텐츠를 보려면 평균 1분을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26일 IPTV,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 유료방송 서비스 품질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VOD 시작시간
VOD 시작시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조사 결과 올해 VOD 시작 시각은 평균 29.63초로 전년 대비(24.26초) 22% 늘어났다.

VOD 시작 시각은 유료 VOD를 구매한 시점부터 첫 화면이 나올 때까지의 시간으로, 로딩 화면·검은색 대기 화면·연령별 등급안내 화면 등이 포함된다.

IPTV의 VOD 평균 시작 시각은 전년 대비(34.08초)보다 3.8% 늘어난 35.38초로, 이 중 SKB가 40.14초로 KT(34.54)와 LG유플러스(31.47)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블TV의 VOD 평균 시간은 26.19초로 전년(18.37초)보다 42% 늘어났고, 이중 CJ헬로가 32.54로 딜라이브(30.74초), 티브로드(28.38초), 현대HCN(27.37초), 씨엠비(11.91초)보다 대기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VOD 광고시간
VOD 광고시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VOD를 보기 전 송출되는 광고 시간은 평균 19.6초로 나타났다. 이 중 IPTV의 광고 시간은 전년(30.42초)보다 14% 감소한 26.14초이고, 케이블TV의 광고 시간은 전년(12.1초)보다 29% 증가한 15.76초로 집계됐다.

IPTV별로는 SKB의 VOD 광고 시간이 29.93초로 가장 길었고 KT는 25.02초, LG유플러스는 23.49초였다.

케이블TV에서는 CJ헬로의 VOD 광고 시간이 22.19초로 가장 길었으며, 티브로드 21.05초, 딜라이브 18.31초, 현대HCN 16.83초 순이었다.

VOD에 붙는 광고 횟수는 전체 평균 1.54회로 조사됐다.

IPTV 전체 광고 횟수 평균은 1.65회였으며, KT가 2.23회로 광고 송출이 가장 많았고, SKB(1.40회)·LG유플러스(1.31회)가 뒤를 이었다.

케이블TV의 전체 광고 횟수 평균은 1.48회였으며, 티브로드 2.28회, CJ헬로 2.21회, 현대HCN 1.68회, 딜라이브 1.24회 순이었다.

채널 전환 시간은 평균 1.36초로 전년(1.53초)보다 11% 단축됐다. 채널 전환 시간은 리모컨으로 채널을 바꿀 때 소요되는 시간을 일컫는다.

매체별 채널 전환 시간은 IPTV가 전년(1.41초)보다 41% 줄어든 0.89초였고, 케이블TV가 전년(1.36초)보다 6.6% 늘어난 1.45초, 위성방송이 전년(1.87초)보다 21% 늘어난 2.27초였다.

7번에서 8번처럼 채널을 바꾸는 등 인접 채널 전환 시간은 평균 1.49초였지만 5번에서 30번으로 채널을 바꾸는 비인접 채널 전환 시간은 평균 1.62초로, 인접 채널 전환 시간보다 길었다.

채널 음량 크기의 균일함을 측정한 값인 채널별 음량 수준은 -23.21LKFS이고 채널별 음량 편차는 1.26dB로 조사됐다.

이용자가 셋톱박스를 켠 후 시청 채널이 화면에 나올 때까지 시간을 평가한 셋톱박스 시작 시각은 대기 모드 상태에서 시작하는 경우 5.63초로, 전원이 차단된 상태에서 시작하는 경우 53.74초로 조사됐다.

실시간 채널 수의 경우 콘텐츠 다양성은 평균 213.6개였고, IPTV 242.3개, 케이블TV 200.8개, 위성방송 191개로 조사됐다. VOD의 경우 콘텐츠 수는 IPTV 8만365편, 케이블TV 3만3천209편으로 평균 5만893편이었다.

이번 품질 평가는 서울·경기 지역 유료방송 서비스를 대상으로 채널 전환 시간, VOD 시작 시간 및 광고 시간·횟수, 채널별 음량 수준, 콘텐츠 다양성, 영상 체감품질, 이용자 만족도, 셋톱박스 시작 시간 등 7개 항목을 평가한 결과이다.

과기정통부는 내년부터 유료방송 서비스 품질평가 대상을 전국 유료방송사업자로 확대하고 평가 방식을 보완해 이용자의 유료방송 서비스 선택과 이용을 돕고 사업자 간 품질 경쟁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