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붉은 수돗물' 재발 막아라…감시 기준에 '부식성' 도입

송고시간2019-12-26 11:48

인천 상수도혁신위, 중장기 혁신과제 내놓고 활동 종료

붉은 수돗물 (PG)
붉은 수돗물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붉은 수돗물'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수돗물이 수도관 부식에 미치는 영향 정도를 수질 감시 기준으로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상수도 행정 개선을 위해 구성된 인천시 상수도 혁신위원회는 26일 인천시청에서 활동 종료 기자회견을 열고 상수도 중장기 혁신 과제를 발표했다.

혁신위는 우선 중기 혁신과제로 수돗물이 수도관 부식에 미치는 영향 정도를 나타내는 '부식성 지수(LI지수)'를 기준으로 먹는물 수질을 감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내년 일부 지역에서 시범 사업을 거쳐 2021년 상반기에는 단계별로 LI지수를 감시 기준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각 가정 수도꼭지로 연결되는 물탱크와 옥내급수관 등에 대한 관리도 강화해 수돗물 수질의 안정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내년 상반기에는 옹진군 등 도서 지역 내 마을 상수도 운영관리 개선 방안도 수립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환경부 등과 협의를 거쳐 원수 요금 제도를 변경해 상수도 사업자의 경영환경을 개선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상수도 사업자의 원수 비용 부담을 줄여 마련한 재원으로 시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현재 인천시는 자체 상수원이 없다 보니 다른 지역보다 많은 원수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인천시가 1㎥당 부담하는 원수 비용은 133원으로 서울 47원, 부산 45원, 대전 11원보다 높다.

혁신위가 앞서 단기 혁신과제로 제시했던 '수질 정보 조기 경보시스템'은 내년에 구축 완료될 예정이다.

또 내년 상반기까지 수질안전 체계화, 수도 관망 관리 강화, 관로 연구 기능 확대 등을 포함한 조직 개편을 추진하기로 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올해 5월 30일 수계 전환 중 기존 관로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인천시는 서구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천세대, 63만5천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