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개 기업, 임금격차 해소위해 3년간 11조여원 지원키로"

송고시간2019-12-26 11:45

동반성장위, 올해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운동 성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국내 50개 기업이 협력 중소기업과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3년간 11조1천97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의 올해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운동' 성과를 26일 발표했다.

동반위는 올해 한국항공우주산업을 시작으로 주요 대기업과 중견기업, 공기업 등 29곳과 추가로 협약을 체결해, 2018년부터 누적 50개사가 임금 격차 해소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물산 건설부문, 삼성물산 패션부문,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기 등 삼성 5개 관계사가 10월 각 협력사에 모두 9천222억원을 지원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외에 SK텔레콤(7천543억원), 롯데케미칼(2천718억원), LG유플러스(2천222억원), 롯데홈쇼핑(2천137억원), 파리크라상·SPC삼립(1천747억원) 등도 협력사 지원을 약속했다.

SKT, 동반위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협약' 체결
SKT, 동반위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협약' 체결

12월 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New ICT 프라이드 어워즈'에서 SK텔레콤 윤풍영 Corporate 센터장(왼쪽부터),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정종민 에이치에프알 대표가 '혁신주도형 임금 격차 해소 협약식'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원 유형별 금액을 보면 ▲ 협력사 근로자의 임금과 복리후생 지원 5천439억원 ▲ 협력사의 임금 지불능력 개선 3조784억원 ▲ 협력사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7조5천752억원 등이다.

지난해부터 '임금 격차 해소 운동'을 중점사업으로 추진해온 동반위는 올 들어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운동'으로 명칭을 바꿔 혁신성장 요소를 강화해왔다.

이는 동반위와 대기업(공기업·중견기업 포함), 협력 중소기업이 협약을 맺고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제값 쳐주기·제때 주기·상생 결제로 주기)을 준수하고, 기업 규모와 업종 특성에 맞는 상생 협력 모델을 자율적으로 시행하는 방식이다.

권기홍 위원장은 "내년에도 중소기업의 기술력 강화를 통한 대기업의 전반적인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혁신주도형 임금 격차 해소 운동을 계속해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