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치매예방 운동교실' 참가자 인지기능 5% 향상"

송고시간2019-12-26 11:15

키 커지고 신체 능력도 개선…"치매 위험 요인 감소 효과"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 '치매예방 운동교실' 참가자의 인지기능이 평균 5% 향상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차의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운동교실 참가자 407명의 운동교실 참가 전후 인지·신체 변화를 측정해 분석한 결과 기억력·언어능력 등을 측정하는 간이정신상태검사(MMES) 점수가 평균 5%(1.33점) 상승했다.

참가자들의 키도 평균 4.23cm 커졌다. 근육량이 줄면서 신체 균형에 문제가 생겼던 60대 이상 참가자들이 운동을 통해 자세를 교정했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또한 심폐 체력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인 안정 시 심박 수가 5.68% 감소하고, 보행 속도와 동적 균형감각 역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규칙적인 운동으로 인지기능이 전반적으로 개선되면서 치매 위험 요인이 뚜렷하게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서울시가 올해 7월 시작한 치매예방 운동교실은 경도인지장애나 치매 진단을 받지 않은 60대 이상을 위한 12주 운동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총 920명이 참여했다.

서울시 '치매예방 운동교실'
서울시 '치매예방 운동교실'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