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리뉴 감독, 또 손흥민 '두둔'…"손흥민 아닌 뤼디거가 문제"

송고시간2019-12-26 10:11

'손흥민 퇴장? 인정 못해!"
'손흥민 퇴장? 인정 못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상대 선수를 걷어차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27·토트넘)을 다시 한번 두둔하고 나섰다.

모리뉴 감독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에 대한 잉글랜드 축구협회(FA)의 3경기 출전정지 징계는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모리뉴 감독은 "라틴 문화권인 중남미나 남부 유럽 리그에서는 파울을 당한 선수가 과도한 '리액션'을 보이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이를 용납해서는 안 되며 주심 판정이나 징계에 반영돼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23일 첼시와의 정규리그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상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와 경합하다 넘어진 뒤 발을 뻗어 가슴을 가격했다.

퇴장으로 물러나는 손흥민
퇴장으로 물러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디오판독 끝에 손흥민은 퇴장당했고, 3경기 출전지 징계가 내려졌다.

당시 뤼디거가 배를 움켜쥐고 쓰러져 고통을 호소한 데 대해 모리뉴 감독은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안 아픈 선수는 벌떡 일어나 뛰는 게 정상이다. 뤼디거는 '엄살'을 부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모리뉴 감독은 "뤼디거는 첼시의 다음 경기에 분명히 출전할 것"이라면서 "손흥민이 아닌 뤼디거에 비판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직후에도 퇴장 판정이 잘못됐다고 주장하면서 "뤼디거는 분명히 갈비뼈가 부러졌을 거다. 골절 부상에서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비꼰 바 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