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단 55주년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새해음악회'로 신년스타트

송고시간2019-12-26 10:16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내년 1월 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세종과 함께 여는 새해음악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새해를 여는 의미를 담은 국악관현악곡 '아침을 두드리는 소리'와 새해의 비상을 그린 대금협주곡 '비류' 등을 연주한다.

명창 김영임, 김덕수패 사물놀이, 원완철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악장, 현대소리꾼 최윤영 등이 협연자로 나선다.

박호성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은 음악회 명칭과 관련, "관객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우리말인 '새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1965년 창단해 내년 55주년을 맞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새해음악회'를 포함해 2020년 모두 4차례 정기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람료 2만~5만원.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세종문화회관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