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상 음주운항 작년보다 36% 증가…음주사고도 늘어

송고시간2019-12-26 12:00

음주운항(PG)
음주운항(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올해 해상에서 술에 취해 선박을 몰다가 해경에 적발된 선원이 지난해보다 30% 이상 늘었다.

26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음주운항 적발 건수는 모두 112건으로 지난해 82건보다 36% 증가했다.

화물선과 낚싯배의 음주운항이 지난해에는 각각 1건에 그쳤으나 올해는 각각 7건과 8건이나 단속됐다.

예인선과 부선의 적발 건수도 지난해 7건에서 올해 10건으로 늘었다.

여객선과 도선 등 많은 승객을 태우고 운항하는 선박을 음주운항하다가 적발된 경우도 있었다.

이에 따라 음주운항으로 인한 해양사고도 지난해 10건에서 올해 17건으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다행히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청은 올해 3월 말부터 화물선과 여객선의 음주 운항을 사전에 막기 위해 출항 직전과 입항 직후 국내·외 선박 2천700여척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했다.

7월부터는 매월 전국에서 동시에 음주운항 특별단속을 벌이기도 했다.

해경청은 내년부터 해역이나 선박 종류별로 특성에 맞는 음주운항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어선 선원들은 해상에서 식사를 할 때 술을 같이 마시는 경우가 많다"며 "그런 점을 고려하고 항공 순찰도 병행해 음주운항을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