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올해 마지막 부분일식…제주도서 해가림 면적 가장 커(종합)

송고시간2019-12-26 11:12

흐린 날씨에 관측 어려울 듯…천문연 "특수 필터 망원경으로 보세요"

2019년 1월 6일 부분일식
2019년 1월 6일 부분일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서울=연합뉴스) 박주영 이광철 기자 = 26일 올해 마지막 천문현상인 부분일식이 일어나지만 흐린 날씨 탓에 대부분의 지역에서 관측이 쉽지는 않겠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2분(서울 기준)부터 달이 해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나기 시작해 오후 3시 15분 최대 면적을 가리게 된다.

이때 일식 면적은 태양 면적의 13.8%다.

이어 2시간 만인 오후 4시 11분 달이 해와 멀어지면서 일식이 끝난다.

올해 마지막 우주쇼 부분일식…흐린 날씨에도 '장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2019년 12월 26일 부분일식 진행도
2019년 12월 26일 부분일식 진행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도에서 해가 가장 많이 모습을 감춘 현상(일식 면적 19.9%)을 관측할 수 있으며, 북쪽으로 올라갈수록 가려지는 비율이 작아진다.

이서구 천문연 대국민홍보팀장은 "전국적으로 눈·비가 예보된 데다 날씨가 흐려 일식을 관측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며 "오랜 시간 맨눈으로 보면 눈이 상할 위험이 있으니 특수 필터를 사용한 망원경이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로 관측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부분 일식이 있는 오후 2∼4시에 서울, 경기도, 강원도는 비가 내리지 않지만 낮게 낀 구름의 두께가 얇아지면서 좁게 하늘이 보이는 흐린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전망했다. 그밖의 지역에서도 흐린 날씨가 지속해서 일식 관측이 쉽지 않겠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다음 부분일식은 내년 6월 21일에 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