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쇄테러에 피로 물든 부르키나파소의 크리스마스

송고시간2019-12-26 09:26

이슬람 무장단체 공격에 민간인 포함 수십명 피살

무장대원 80여명 사살…교황·EU 등 국제사회 큰 우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아프리카 사헬 지역에 위치한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성탄절 이슬람 성전주의자(지하디스트)들의 테러 공격이 잇따르며 민간인과 군인을 포함해 수십명이 사망했다.

현지 군 관계자는 AFP통신에 "치안이 불안한 북부 소움주의 할렐레에서 간밤에 일어난 공격으로 10여 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앞서 하루 전인 24일에도 소움주의 도시 아르빈다와 주변 군사 기지에서 별개의 동시다발적 공격이 발생해 군인 7명과 민간인 35명이 사망했다고 당국은 발표했다.

아르빈다에서 일어난 공격은 오토바이를 탄 지하디스트 200여명이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이례적으로 격렬했던 이날 공격이 수시간 동안 계속됐으며, 출동한 보안군과 헌병대가 공군의 지원을 받아 이슬람 무장대원 80명을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부르키나파소 북부에서 순찰 중인 프랑스 병사 [AFP=연합뉴스]

부르키나파소 북부에서 순찰 중인 프랑스 병사 [AFP=연합뉴스]

로슈 마크 크리스티앙 카보레 부르키나파소 대통령은 이번 공격으로 민간인 35명이 사망했으며, 대다수는 여성이라고 전했다.

정부 대변인은 사망자 35명 가운데 31명이 여성으로 파악됐으며, 군인 약 20명과 민간인 6명도 당시 공격으로 다쳤다고 밝혔다.

카보레 대통령은 잇딴 테러공격으로 수십 명의 희생자가 나오자 48시간을 국가 애도 기간으로 선포했다.

성탄절에 일어난 이번 테러공격에 대해 국제사회는 강하게 규탄하며, 부르키나파소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의 중앙 발코니에서 발표한 성탄절 공식 메시지 '우르비 에트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Urbi et Orbi)에서 전 세계 분쟁 종식과 평화, 안정을 소망하면서, 부르키나파소도 언급했다.

교황은 부르키나파소, 말리, 니제르 등 아프리카 여러 지역에서 기독교인들을 겨냥한 무장 공격이 자행되고 있다고 말하며,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탄압받는 교인들을 위로했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니제르에 이어 부르키나파소에서도 끔찍한 테러가 일어났다며 "EU는 테러와의 전쟁에 있어 아프리카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역시 이슬람 무장세력의 잦은 표적이 되고 있는 이웃 니제르의 마하마두 이수푸 대통령도 "이번 공격에 희생된 부르키나파소의 민간인과 군인들에게 니제르 국민의 이름으로 애도를 전한다"며 연대를 표명했다.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가 포함된 지도[구글 캡처]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가 포함된 지도[구글 캡처]

부르키나파소의 성탄절을 피로 얼룩지게 한 이번 테러의 책임을 자처한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곳의 지하디스트 공격은 보통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 소행으로 지목돼 왔다.

부르키나파소, 말리, 니제르, 차드, 모리타니 등이 자리해 있는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남쪽 사헬 지대에서는 2012년 말리 북부에서 이슬람 무장대원들이 처음 봉기한 이래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의 암약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유엔에 따르면, 이슬람 무장세력의 공격으로 현재까지 부르키나파소에서만 700여명이 죽고, 56만명이 터전을 잃었다.

한편, 프랑스는 옛 식민지였던 부르키나파소를 포함한 사헬 지대를 유럽으로 유입되는 테러리스트들의 '온상'으로 보고 이 지역에서 2013년부터 4천500명의 병력을 가동해 테러 격퇴전을 벌이고 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