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월 6·25전쟁영웅'에 수류탄 들고 적진 돌파한 박평길 병장

송고시간2019-12-26 07:48

'1월의 6·25전쟁영웅' 박평길 병장
'1월의 6·25전쟁영웅' 박평길 병장

[보훈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가보훈처는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살신성인 정신을 실천한 박평길(1925.7~1951.6) 육군 병장을 2020년 '1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주에서 출생한 박 병장은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부인과 자녀를 남겨두고 9월 1일 육군에 입대했다. 그해 10월 제11 보병사단 13연대 3대대 9중대 2소대에 편성되어 전북지역의 북한군 패잔병 소탕작전에 투입됐다.

1951년 4월 동부전선으로 이동해 제9중대 2소대 분대장을 맡았다. 같은 해 6월 강원도 고성군 수동면 564고지 전투에서 적의 사격진지 앞에서 쓰러지는 아군 병사가 속출하자 적탄을 뚫고 돌격했다.

이 과정에서 대퇴부에 총탄을 맞아 부상했으나 굴하지 않고, 적의 사격진지 근처까지 달려가 수류탄을 던져 적군 10여명을 폭사시켰다. 이어 적군과 백병전을 치르는 과정에서 적탄에 맞아 25세 젊은 나이에 장렬히 전사했다.

정부는 박 병장의 공로를 기려 1951년 9월 화랑무공훈장을 추서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