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매체, 韓美감시태세 강화 비난…"예리하게 지켜보고 있어"

송고시간2019-12-26 07:58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매체는 26일 한미 군 당국의 한반도 감시태세 강화 움직임에 대해 '전쟁열을 고취하는 대북압박책동'이라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는 이날 '멀찌감치 물러나 앉아야' 제목의 글에서 한미가 "우리 공화국의 군사적 대상물들에 대한 상시적인 감시놀음과 미국산 전투기의 전력화 행사, 군사적 대비태세 점검 놀음 등을 연이어 벌여놓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미국을 향해 "미국의 대조선(대북)압박책동이 어느 방향으로 향하든 모든 경우에 대비할 만단의 준비가 되어있다"면서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도발 책동을 예리하게 지켜보고 있는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측에 대해서는 "미국의 대조선 압박 책동에 편승"하고 있다면서 "아마도 미국 상전이 '무력사용'이니,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니 하며 허세를 부리자 덩달아 허파에 바람이 차는 모양인데 자중하는 것이 좋다"고 비아냥거렸다.

미군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에 날아오는 까닭은?

유튜브로 보기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의 첫 번째 '중대 시험' 발표 직후인 지난 8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며 북한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매체는 이어 "미리 권고하건대 잘못된 타성에 떼밀려 미국이 이끄는 위험한 마차에 그냥 함께 앉아있다가는 무슨 끔찍한 화를 당할지 모른다"며 "이제라도 주변을 좀 살피고 제때 위험한 자리에서 멀찌감치 물러나 앉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북 '성탄선물' 도발 시사에 정찰기 4대 동시 띄워
미, 북 '성탄선물' 도발 시사에 정찰기 4대 동시 띄워

(서울=연합뉴스) 미국이 북한이 '성탄 선물'을 언급하며 도발을 시사한 데 대해 정찰기 4대를 동시에 한반도로 출격시켜 북한의 지상과 해상 등을 정밀 감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찰기 4대는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과 성탄절 새벽에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한 것으로 보이며, 동시 4대 출동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지상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해상의 움직임을 촘촘히 감시·정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리벳 조인트(RC-135W),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코브라볼(RC-135S), 글로벌호크(RQ-4). 2019.12.25 [미 공군 제공, 노스럽 그루먼 인터넷 홈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