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강 미국남자골프팀, 올림픽 출전권 놓고 치열한 집안 경쟁

송고시간2019-12-26 07:18

세계랭킹 15위 안에 9명이 포진…상위 4명만이 올림픽 출전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

[JNA GOL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미국 남자골프가 내년 도쿄하계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치열한 집안 경쟁을 예고했다.

골프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복귀했지만, 그때만 해도 출전 경쟁이 그리 치열하지 않았다.

세계 톱랭커들이 저마다 핑계를 댔지만 결국 브라질에서 만연했던 지카 바이러스가 두려워 줄줄이 불참을 선언했다.

그러나 내년 도쿄올림픽은 상황이 다르다. 톱랭커들이 참가를 선언하며 전의를 다지고 있다.

골프는 내년 6월 29일 발표되는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15위 안에 든다면 한 국가에서 최다 4명의 선수가 출전할 수 있다.

현재 랭킹을 기준으로 한다면 미국은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를 비롯해 저스틴 토머스, 더스틴 존슨, 타이거 우즈가 출전한다. 하지만 미국은 세계랭킹 15위 안에 무려 5명의 선수가 더 있어 치열한 경쟁을 피할 수 없다.

세계랭킹 4위인 토머스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에 꼭 나가고 싶다"면서도 "매주 세계랭킹이 바뀐다. 선수들이 너무 빡빡하게 들어서 있다"고 말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10월 24일 일본에서 열린 조조 챔피언십 1라운드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던 '골프황제' 우즈는 2019년 화려한 재기를 바탕으로 올림픽 출전을 노린다.

우즈는 올해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 우승과 일본에서 열린 조조 챔피언십 우승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인 82승을 달성했다.

우즈는 "올림픽 금메달을 놓고 경쟁을 해 본 적이 없다"며 "나이 44세에 차기 올림픽에 출전할 기회는 없을 것"이라며 내년 올림픽 출전 의지를 공식화했다.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