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AP통신 선정 올해의 스포츠 뉴스

송고시간2019-12-26 06:46

AFP통신도 미국 여자축구 월드컵 우승 등 12대 뉴스 발표

마스터스 우승 후 환호하는 우즈.
마스터스 우승 후 환호하는 우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의 마스터스 우승이 AP통신이 선정한 올해의 스포츠 스토리의 영예를 안았다.

AP통신은 26일 "스포츠 에디터들과 기자들로 구성된 투표인단의 의견을 모은 결과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이 미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우승을 제치고 올해의 스포츠 스토리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우즈는 올해 4월 '명인 열전'으로 불리는 마스터스를 제패해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에 복귀했다.

2009년 11월 '섹스 스캔들'이 터진 이후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던 우즈는 2012년 3승, 2013년 5승을 따내며 부활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후 허리 등 부상에 시달렸고 네 번째 허리 수술을 받은 2017년에는 약물에 취한 채로 자신의 승용차 운전석에서 잠들었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일도 있었다.

2017년 11월 세계 랭킹이 1천199위까지 떨어진 우즈에 대해 메이저 우승은 고사하고 골프 선수로 다시 재기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올해 마스터스에서 극적으로 우승하며 전 세계 스포츠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미국 축구 대표팀의 메건 러피노
미국 축구 대표팀의 메건 러피노

[UPI=연합뉴스]

AFP통신도 이날 올해 12개의 '스포츠 빅 모멘트'를 선정해 발표했다.

메건 러피노가 이끈 미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우승과 리버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이 AFP통신의 올해 주요 스포츠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이밖에 비공식 대회였지만 마라톤 사상 최초로 2시간 이내 기록을 세운 엘리우드 킵초게(케냐),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영국), 세계 체조선수권 5관왕 시몬 바일스(미국),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 로저 페더러(스위스)의 윔블던 테니스 대회 결승전 명승부, '스키 여제' 린지 본(미국)의 은퇴, 일본의 럭비 월드컵 개최 등도 2019년 스포츠계의 큰 사건으로 지목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