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러·이란, 호르무즈 부근서 해군 훈련…美에 '위력시위'

송고시간2019-12-26 05:33

3개국 첫 합동 훈련…"해양 안보 증진"

이란 해군 훈련
이란 해군 훈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군은 이란, 중국, 러시아 3개국이 참여하는 해군 합동 훈련 '해양 안보 벨트'를 27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란군은 이날 낸 성명에서 "이번 3개국 해군 합동훈련은 인도양 북쪽과 오만해의 공해상에서 진행된다"라며 "이곳은 국제 교역의 핵심 통로로 해양 안보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란군이 발표한 해군 합동훈련의 장소는 걸프 해역의 입구이자 최대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과도 멀지 않다.

이란군은 "이란은 오만해, 인도양을 비롯한 공해의 안보 유지에 항상 기여했다"라며 "이번 훈련은 해상 테러와 해적 행위의 위협에서 중동 지역 국제 교역의 안보를 증진하는 게 목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란은 그간 인도, 오만, 파키스탄, 러시아 등과 양자간 해군 합동 훈련을 한 적이 있지만 중국, 러시아가 동시에 참여해 훈련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미국이 이란의 위협을 이유로 일부 우방과 해군 군사 연합체인 '호르무즈 호위 연합'을 결성, 걸프 해역에서 이란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는 터라 이번 훈련은 반미 진영의 대표 격인 이들 3개국의 '위력 시위' 성격으로도 볼 수 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