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배달나섰다 로키산맥 눈속에 갇힌 가족, 24시간만에 구조

송고시간2019-12-26 05:42

눈 덮인 미 로키산맥의 모습. [출처=샌 미겔 카운티 보안관실 트위터]

눈 덮인 미 로키산맥의 모습. [출처=샌 미겔 카운티 보안관실 트위터]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눈 덮인 미국 로키산맥의 평원에서 표류하던 한 가족이 24시간 만에 구조됐다고 CBS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0대 초반인 부부와 이들의 딸(12)은 가구 배달을 위해 23일 텍사스주 엘패소에서 출발했다. 콜로라도주 노우드까지 거의 600마일(약 966㎞)에 달하고, 차로 10시간이나 걸리는 여정에 나선 것이었다.

하지만 콜로라도 샌환국립공원에서 이들의 트럭이 눈 속에 갇혔다. 내비게이션이 가장 빠른 길이라고 안내해준 길로 들어섰다가 꼼짝 못 하게 된 것이다.

이들은 트럭 시동을 켜놓고 가구를 감쌌던 담요를 뒤집어쓴 채 트럭 안에서 밤새 추위와 싸웠다.

이들은 날이 새자 포장용 비닐백으로 운동화를 감싼 뒤 눈 속을 걷기 시작했다.

이러는 사이 개인 소유 비행기까지 동원해 수색에 나섰던 한 부보안관이 바위투성이 지역에서 이들 가족의 트럭을 발견했고 머지않아 걷고 있는 이들 가족도 찾았다.

이들 가족은 예정된 가구 배달 시간에 나타나지 않으면서 실종 신고가 됐고, 3개 카운티의 여러 구조기관이 수색에 나선 상황이었다.

이들 가족은 심각한 부상 없이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무사히 구조됐다.

샌 미겔 카운티의 보안관 빌 매스터즈는 "이들 가족은 기온이 비교적 온화한 데다 비행기까지 동원한 수색을 할 수 있어 운이 좋았다"며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가 항상 최고의 길잡이는 아니란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