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가 김정은보다 더 위험'…독일 여론조사

송고시간2019-12-26 02:26

세번째 탄핵대통령 트럼프…공화당 장악 상원서 '탄핵 멍에' 벗을 듯 (CG)
세번째 탄핵대통령 트럼프…공화당 장악 상원서 '탄핵 멍에' 벗을 듯 (CG)

[연합뉴스TV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시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세계 평화를 가장 위협하는 지도자로 꼽았다.

25일 dpa 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유고브는 독일 시민 2천 명을 대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등 5명을 대상으로 '누가 가장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가'에 관해 물었다.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응답자 41%의 지목을 받아 불명예스러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많은 응답자의 지목을 받았다.

다음으로 응답자의 17%가 김 위원장을 선택했다.

푸틴 대통령과 하메네이를 선택한 응답자는 각각 8%였다.

시 주석은 7%의 지목만 받아 5명 중 가장 낮았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