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쥐띠 스포츠 스타' 황희찬·이재영·이정은 '2020년은 나의 해'

송고시간2019-12-26 08:10

축구 황희찬·황인범·김민재·나상호, 대표팀 주축…야구 배제성 주목

농구 송교창-배구 이재영-골프 이정은-테니스 정현 활약도 '기대'

유럽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출전한 황희찬.
유럽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출전한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김동찬 하남직 최인영 기자 = 2020년 경자(庚子)년이 다가오면서 새해를 빛낼 '쥐띠 스포츠 스타'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흰 쥐의 해'로 불리는 경자년은 음력 설부터 시작되지만, 쥐띠가 되는 스타 선수들이 주목받는 건 자연스럽다.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을 맞이하는 쥐띠 스포츠 스타들은 체육 분야의 특성상 24세가 되는 1996년생, 36세가 되는 1984년생들이 많다.

먼저 축구 대표팀의 황희찬(잘츠부르크), 황인범(밴쿠버), 김민재(베이징 궈안), 나상호(FC도쿄) 등이 1996년생 동갑이다.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뛰는 황희찬은 이번 시즌 총 9골, 리그 경기에서는 6골을 터뜨리며 유럽 '빅 리그' 진출설까지 꾸준히 나돌 정도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황인범(왼쪽)과 김민재.
황인범(왼쪽)과 김민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인범과 김민재, 나상호는 18일 부산에서 끝난 동아시안컵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인상적인 경기력을 발휘했다.

이 대회에서 우리나라가 넣은 4골이 모두 이들 '쥐띠 스타'들이 도맡았다.

홍콩과 1차전에서 황인범의 프리킥, 나상호의 헤딩슛으로 2-0 승리를 따냈고 중국을 상대로는 김민재의 헤딩 득점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또 일본과 최종전에서도 황인범의 결승 골로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다.

kt 배제성.
kt 배제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에서는 1996년생인 kt의 '토종 선발' 배제성(23)이 가장 눈에 띈다. 2019시즌 kt 구단 사상 최초의 '토종 10승'을 달성한 배제성은 2020년 붙박이 선발로 뛸 전망이다.

올해 소속팀 없이 한 해를 보낸 1984년생 노경은(35)은 11월에 롯데와 2년간 11억원에 계약을 하고 2020년 재도약을 노린다.

동갑내기 송은범(LG), 이성열(한화·이상 35)도 베테랑의 자존심을 걸고 뛴다.

2020년 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에 출격하는 한국 여자배구에는 '쥐띠 스타'가 핵심 전력을 이룬다.

쌍둥이 자매 국가대표인 이재영(흥국생명), 이다영(현대건설)이 1996년생이다.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인기 스타인 이들은 올림픽 본선행을 노리는 대표팀에서 이재영이 측면 공격을 책임지고 이다영은 세터로 공격을 조율한다.

이다영(왼쪽)과 이재영.
이다영(왼쪽)과 이재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15승을 합작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코리안 시스터스' 중에서는 이정은(23)이 '쥐띠 골프'의 선봉에 선다.

2019년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이정은은 2020년 한 단계 더 도약할 태세다. 1년 선배인 고진영(24)이 2018년 신인상 수상 이후 곧바로 2019년에 올해의 선수, 상금왕, 평균 타수 1위 등을 휩쓰는 과정을 그대로 따라가겠다는 각오다.

LPGA 신인왕 '이정은6'
LPGA 신인왕 '이정은6'

[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프로농구에서는 '차세대 선두 주자'로 기대를 모으는 송교창(23·KCC)이 대표적인 '쥐띠 스타'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박정현(23·LG)과 이들보다 12년 위인 김태술(35·DB), 양희종(35·인삼공사), 함지훈(35·현대모비스) 등도 '쥐띠'들이다.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의 한채진(35)은 리그 최고령 선수로 활약 중이다. 최고령 한채진은 출전 시간 부문에서 평균 37분 25초를 뛰며 1위에 올라 있어 말 그대로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여자농구 한채진
여자농구 한채진

[WKBL 제공]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3·제네시스 후원)은 1월 호주오픈에서 2018년 '4강 신화' 재현에 도전한다.

정현은 황희찬 등 동갑내기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과 친분이 남다른 것으로도 잘 알려졌다.

'바둑 여제' 최정(23) 9단은 올해 국내대회 여자국수전과 여자기성전을 석권했고, 세계대회에서 궁륭산병성배와 오청원배를 제패했다. 2020년 경자년에는 세계대회 센코컵까지 여자대회 전관왕에 도전한다.

12월 한국 바둑 랭킹 17위에 올라 있는 최정은 남자기사들이 참가하는 종합기전에서 입상하는 것이 오랜 도전 과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