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6개월간 사이버금융 사범 등 2천632명 검거…62.2%↑

송고시간2019-12-26 06:00

경찰청, 특별 단속 결과 공개…지방청 사이버수사대 중심으로 수사 계속

사이버 범죄
사이버 범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청은 올해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사이버 금융 범죄·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를 특별 단속한 결과 2천339건을 단속해 2천632명을 검거하고 이중 77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단속 건수는 53.4%(1천525건→2천339건), 검거 인원은 62.2%(1천622명→2천632명), 구속 인원은 57.1%(49명→77명) 늘었다.

검거된 2천632명을 범죄별로 구분하면 사이버 금융이 1천972명(구속 70명), 정보통신망 침해형 660명(구속 7명)이다.

사이버 금융 범죄에서는 메신저 피싱으로 검거된 인원이 약 35%(682명), 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에서는 해킹으로 검거된 인원이 약 50%(322명)로 가장 많다.

메신저 피싱의 대표적인 수법은 인터넷 주소록이나 휴대전화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알아낸 뒤 지인을 가장해서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돈을 요구하는 것이다.

검거된 2천632명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가 36.5%(945명)로 가장 많고 30대 24.4%(630명), 40대 18.2%(470명)가 뒤를 이었다.

앞으로 경찰은 상시 단속 체제로 전환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를 중심으로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이버 금융사기를 예방하려면 메신저로 송금을 요청받았을 경우 상대방과 통화해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채팅 시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은 열지 않고 삭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각종 사이트와 메신저 계정의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