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재철 "문의장·민주당이 '홍남기 방탄국회'…민주주의 말살"(종합)

송고시간2019-12-26 00:57

"선거법 통과되면 헌법소원·권한쟁의·효력정지 등으로 대응"

기자회견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6일 새벽 국회 본회의가 산회한 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탄핵소추안 처리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2.26 toadboy@yna.co.kr(끝)

기자회견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6일 새벽 국회 본회의가 산회한 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탄핵소추안 처리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2.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6일 "'홍남기 방탄국회'라는 듣도보도 못한 희안한 수까지 동원하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은 민주주의 말살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0시 임시국회 회기가 끝난 직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마땅히 국회 본회의를 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탄핵소추안을 표결해야 하는데, 이를 회피하는 꼼수를 쓰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심재철 "문의장·민주당이 '홍남기 방탄국회'…민주주의 말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심 원내대표는 "아시다시피 홍 부총리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제출돼 있다. 제출 후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하게 돼 있는데 그 72시간이 바로 오늘 오후 8시"라며 "오늘 본회의를 열면 탄핵소추안을 표결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것을 피하고자 방탄국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에 "회의를 열 권한을 국회의장이 넘겨주지 않는 한 국회를 열 방법이 없다"고 답했다.

또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가 종료되며 다음 임시국회에서 곧바로 표결에 부쳐지는 데 대해 "대단히 안타깝다. 어떻게 할지 고민하겠다"고 언급했다.

심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원내대표-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밀어붙이면서 '비례민주당'을 운운하니 코미디가 따로 없다"고 비난했다.

이는 민주당이 '4+1 협의체'를 통해 연동형 비례제를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을 추진하면서, 내부적으로는 한국당과 마찬가지로 '비례위성정당'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연동형 비례제가 통과되는 즉시 헌법소원과 권한쟁의 심판, 효력정지 가처분 등을 내겠다고 밝혔다. 임시국회 회기가 종료되는 '회기 결정의 건'에 한국당이 신청했던 필리버스터를 문희상 국회의장이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해서도 "국회의장과 국회 의사국장에 대한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민주당 발 비례정당 문건 확보"…민주당 "배포한 적 없어"
한국당 "민주당 발 비례정당 문건 확보"…민주당 "배포한 적 없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에 '문건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25일 한국당은 민주당 발(發)이라며 '비례위성정당 관련 검토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그런 자료를 배포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2019.12.25 [자유한국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