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먼지 많이 날리는 도로 집중 관리…하루 두 번 이상 도로 청소

송고시간2019-12-26 12:00

도로 먼지 청소차
도로 먼지 청소차

물ㆍ노면ㆍ먼지 흡입 청소차가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와 전국 17개 시도는 전국 총 330개, 1천732㎞에 달하는 집중 관리 도로를 지정하고 도로 청소차를 확대·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이번 달부터 내년 3월까지 이어지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 대책 중 하나로, 도로에 쌓여 있다가 날리는 먼지를 줄이기 위해 이뤄진다. 2016년 기준 전국 초미세먼지(PM-2.5) 총배출량의 약 7%가 이 같은 도로 미세먼지에서 비롯됐다.

환경부와 17개 시도는 도로 미세먼지 노출 인구와 차량 통행량 등을 고려해 시군구별로 1개 이상의 집중 관리 도로를 지정했다.

각 지자체는 집중 관리 도로를 대상으로 현재 하루 한 번인 도로 청소 횟수를 내년 3월까지 하루 두 번 이상으로 늘린다.

아울러 도로 주변에 있는 미세먼지 유입원에 대해서도 미리 청소한다.

이미 일부 지자체는 이달 1일부터 집중 관리 도로 청소를 확대한 상태다. 다음 달부터는 전국 지자체에서 이 같은 조치가 시행된다.

정부는 수도권 내 일부 집중 관리 도로를 대상으로 도로 미세먼지 제거 현황을 확인한 뒤 결과를 홈페이지(www.cleanroad.or.kr)에서 공개할 방침이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