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징용문제 관련 "韓측 책임으로 해결책 제시해달라"(종합)

송고시간2019-12-24 20:11

한일정상회담서 文대통령에 요구…"법적기반의 근본에 관한 문제" 주장

정상회담 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정상회담 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청두=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cityboy@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한일 갈등 현안인 징용 문제와 관련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청두(成都)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가진 현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구(舊)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한 우리나라(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국교정상화의 기초가 된 일한(한일)기본조약, 일한청구권협정이 지켜지지 않으면 나라와 나라의 관계는 성립하지 않는다"면서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책임으로 (징용 관련)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는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도록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징용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며 한국 정부가 책임을 지고 시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반복해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한일정상회담에서 징용 문제 관련 한국 대법원의 판결은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배된다면서 "법적기반의 근본에 관계된다"며 한국 측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했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청두=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문 대통령은 "이 건(징용)에 대해 한국 측의 입장을 반복하지 않겠지만, 이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조기에 문제 해결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고 NHK는 보도했다.

한일 정상은 징용 문제와 관련해 입장차를 재차 드러냈지만,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세에 대해서는 "일중한(한중일) 3국은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우려한다는 인식에서 일치했다"면서 북한은 추가 도발을 자제해야 한다는 것이 일치된 메시지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서는 "조기 해결을 목표로 한 우리나라의 입장에 대해 중국, 한국의 이해를 얻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내년 봄으로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에 대해서는 "일중 양국은 아시아와 세계 평화, 안정, 번영에 큰 책임을 지고 있어 그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보여주는 기회로 삼고 싶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아베 총리
발언하는 아베 총리

(청두=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24 cityboy@yna.co.kr

아베 총리는 전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선 홍콩 정세와 중국 내 위구르족의 인권 상황,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 안보 정세를 놓고도 의견을 나눴다고 밝히면서 "과제가 있기 때문에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며 "신시대의 성숙한 일중관계를 구축해 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