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해경청 신청사 유치전 과열…내년 총선 이후로 미뤄

송고시간2019-12-26 07:15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전경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수도권과 충남 일대에서 치열한 유치전이 벌어지고 있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의 신청사 부지가 내년 총선 이후 결정될 전망이다.

26일 해경에 따르면 현재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IBS타워 건물 일부를 빌려 임시청사를 사용 중인 중부해경청은 예산을 확보해 신청사를 지을 계획이다.

중부해경청의 신청사 건립 방침이 알려지자 수도권과 충남의 9개 지방자치단체가 유치 경쟁에 나섰다.

신청사 유치를 희망한 지자체는 경기도 시흥시·화성시·평택시와 충남 당진시·서산시·보령시·태안군·홍성군, 인천시 등이다.

이들 지자체가 중부해경청에 복수의 부지를 제시하며 유치전을 벌이다 보니 현재 후보지만 28곳에 이르는 상황이다.

보령시는 무려 부지 9곳을 해경에 제시했고, 나머지 지자체도 최소 2곳에서 3곳을 제안했다.

현재 중부해경청사를 보유한 인천시는 애초 서구 루원시티 부지 등 3곳을 해경에 제안했다가 최근 청라국제도시 부지 등으로 바꿔 제시했다.

시흥시는 배곧신도시의 공익시설 등지를, 당진시는 대덕동과 원당동 일대 사유지 등지를 내밀었다.

학교 부지(태안군)나 신도시 부지(홍성군)를 제안한 지자체도 있다.

중부해경청은 부지면적 1만6천∼3만3천㎡에 신청사를 짓는다는 구상 아래 애초 이달까지 부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유치전이 과열되며 해당 지역의 국회의원들까지 가세하자 해경은 부지 선정을 내년 총선 이후로 미뤘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한 의원은 지난 10월 보도자료를 내고 "충남 지역 어선 수(5천700척)가 경기도(1천800척)나 인천(1천500척)에 비해 월등히 많다"며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충천권에 중부해경청 신청사가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의원들은 구자영 중부해경청장을 찾아가 자신의 지역구로 오라며 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그러나 자칫 총선 전에 부지를 결정할 경우 지역 정치인들이 중부해경청 신청사 유치를 선거 때 이용할 가능성이 우려됐다.

구 청장도 최근 열린 중간보고회에서 "신청사 유치를 희망한 모든 지자체가 인정할 수 있도록 신중히 고민해서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중부해경청 신청사 추진 태스크포스(TF)는 애초 9개 지차체 별로 1곳씩 모두 9곳을 두고 연구용역을 진행하다가 최근 들어 지자체가 신청한 후보지 28곳 모두를 대상으로 다시 검토하기로 결정했다.

내년 3월 연구용역이 마무리되면 구 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부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한 뒤 자료 검토 후 5월 중순 전 최종 부지를 확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중부해경청 신청사 추진 TF 관계자는 "올해 연말까지 신청사 부지를 확정할 예정이었으나 후보지를 확대해 연구용역을 연장하면서 일정이 다소 늦춰졌다"며 "객관적인 자료를 면밀하게 검토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