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문의장에 십자포화…"좌파 충견, 역사의 죄인"

송고시간2019-12-24 12:19

필리버스터 와중 기자회견 열어 고발 등 최대압박 예고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가 2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24 yatoya@yna.co.kr(끝)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가 2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2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4일 자당의 격렬한 반대에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전날 본회의에 상정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비난을 퍼부었다.

선거법 상정과 함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에 돌입한 한국당은 이날 필리버스터와 더불어 본회의장 밖에서 기자회견을 연달아 열고 선거법 반대 여론전을 병행했다.

심재철 "문 의장 좌파 충견 노릇…형사고발·직무정지 가처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의장은 의장으로서의 권위와 위신을 팽개치고 좌파의 충견 노릇을 충실하게 했다"며 "그는 파렴치한 의사 진행으로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문 의장이 전날 '임시국회 회기 결정'에 대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을 기각하고, 예고된 의사 진행 순서를 바꿔 선거법을 우선 상정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필리버스터 첫 주자로 나섰던 주호영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 의장은 민주주의를 망친 최악의 국회의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자신의 뒤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필리버스터 주자로 나선 데 대해 "어떻게 찬성 의원에게 무제한 토론 기회를 부여할 수 있느냐"고 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여당이 되자 선거법을 개정해 자신들에게만 유리한 괴물 선거제를 도입했다"며 "민주당 출신의 문 의장은 사리사욕에 눈이 멀어 국회법도 위반해가며 권력의 편에서 국회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문 의장의 '아들 지역구 세습' 논란에 대한 공격도 이어갔다.

심 원내대표는 "문 의장이 왜 권력의 시녀로 전락했는지 국민은 안다. 아들에게 지역구를 물려주는 '아빠찬스', '의원찬스'인 것을 삼척동자도 다 안다"고 언급했다.

대화하는 심재철-김재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 정진석 의원 등이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권성동 의원의 무제한 토론이 진행되는 동안대화하고 있다. 2019.12.24jeong@yna.co.kr(끝)

대화하는 심재철-김재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 정진석 의원 등이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권성동 의원의 무제한 토론이 진행되는 동안대화하고 있다. 2019.12.24jeong@yna.co.kr

한국당은 문 의장에 대해 ▲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고발 ▲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 권한쟁의 심판 청구 등을 하는 등 최대수위의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 또한 국회법을 개정해 국회의장의 중립의무를 강화하고 이를 어길 경우 탄핵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선거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할 경우 '비례·위성 정당'을 창당하겠다는 방침도 공식화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명을 '비례한국당'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비례한국당은 비례대표로만 출마하는 새로운 당을 창당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 최대한 많은 의석을 차지하려는 전략이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필리버스터를 해도) 막을 방법이 없다"며 "(비례한국당은) 정당방위, 자구책"이라고 옹호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