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내성천에 수달 등 야생생물 1천418종 서식 확인

송고시간2019-12-26 12:00

[국립생태원 제공]

[국립생태원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지난해 5월부터 1년간 경북 영주·예천 내성천 일대 생태계를 조사해 야생 생물 1천418종이 서식함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곤충류 707종, 식물 427종,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150종, 조류 70종, 어류 25종, 포유류 21종, 양서·파충류 18종이 확인됐다.

경북 내성천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 확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중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3종(수달, 흰꼬리수리, 흰수마자)과 2급 11종((담비, 삵, 흰목물떼새, 큰고니, 물수리, 참매, 새매, 새호리기, 구렁이, 노란잔산잠자리, 물방개)이 포함됐다.

수달의 경우 국립생태원 연구진이 서울대 천연기념물 동물자원은행 연구진과 내성천 일대 수달 배설물의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암컷 6마리와 수컷 5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모래 하천의 대표 종인 노란잔산잠자리가 고운 모래에서 많이 발견돼 이들의 서식지로서 내성천의 가치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생태원은 내성천 근처의 탄산리 습지 일대에서 딱정벌렛과에 속한 미기록종(다른 나라에는 분포하는 것으로 기록됐지만 국내에서 발견된 적 없는 생물 종) '파이소데라속 에스피'(Physodera sp.)를 발견해 지난달 학계에 보고했다.

2014∼2015년 법정 보호종 증식 사업 중 하나로 수천마리 치어를 방류한 흰수마자의 경우 7개체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생태원 관계자는 "흰수마자 개체 수가 감소하고 있어 강우량, 취수보 등 환경적 요인 분석과 장기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내성천 일대 생태계 조사 결과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생물 다양성 지도를 제작해 생태정보도서관(library.nie.re.kr)에서 공개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내성천 일대 생태계를 정밀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멸종위기종 수달의 배설물을 통한 개체 수 분석과 노란잔산잠자리 서식지 분석 결과는 추후 이들의 보전·복원을 위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물다양성 지도 [국립생태원 제공]

생물다양성 지도 [국립생태원 제공]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