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정부-공산 반군, 크리스마스 휴전…평화협상 청신호

송고시간2019-12-24 10:32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 정부와 공산 반군이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앞두고 휴전에 들어가 평화협상 재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일간 필리핀 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양측은 내년 1월 7일을 시한으로 지난 23일 휴전에 들어갔다.

필리핀 정부 대표단과 필리핀 공산당(CPP) 반군의 정치기구인 '필리핀 민족 민주 전선' 협상단이 지난 21일 네덜란드에서 이룬 합의에 따른 것이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22일 휴전을 선포하면서 공산 반군과의 평화협상 재개에 대비해 협상단을 구성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고 살바도르 파넬로 대통령궁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나 휴전은 불안하게 출발했다. 휴전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은 23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CPP의 무장조직 '신인민군'(NPA)으로 추정되는 무장 세력이 필리핀 북부 남카마리네스주(州)와 중부 일로일로주에서 군경을 습격하거나 사제폭탄을 터트려 군인 한 명이 숨지고 군인과 경찰관 8명이 부상했다.

이에 대해 필리핀 군경은 합의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난했지만, 보복 공격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에서는 1969년부터 벌어진 공산 반군의 무장투쟁으로 지금까지 4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인 2016년 8월 정부와 NPA가 평화협상을 시작하며 무기한 휴전에 합의했다가 2017년 11월 협상이 백지화하면서 다시 서로 총구를 겨눴다.

1980년대 2만6천여 명에 달했던 공산 반군은 현재 4천여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공산반군
필리핀 공산반군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