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15개월만에 한일 정상회담…수출규제 '돌파구' 주목(종합)

송고시간2019-12-24 09:20

지소미아 등 함께 논의될 듯…정상 간 합의수준 시선집중

"강제징용 등 맞물려 '일괄타결' 쉽지않아" 신중론도…

한중일 정상회의·비즈니스 서밋도 참석…1박2일 中방문 마치고 오후 귀국

문재인 대통령 - 일본 아베 총리 (PG)
문재인 대통령 - 일본 아베 총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청두=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유엔 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것에 이어 15개월 만의 한일정상회담이다.

아울러 지난달 4일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둔 태국 '노보텔 방콕 임팩트' 회의장에서 11분간 '즉석환담'을 한 이후로는 50일만에 한일 정상이 대면하는 자리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사태 이후 악화일로를 걷던 한일관계를 복원시키기 위한 해법을 두고 두 정상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이 한일 정상 간 담판을 나흘 앞둔 지난 20일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 완화 조치를 하면서 성의를 보이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지만, 청와대가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내놓은 만큼 정상 간 합의 수준이 주목된다.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별도의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한일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하는 등 양국은 이번 회담 성과도출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우선 청와대는 수출규제를 완전히 원상복구 하는 것을 전제로 지소미아(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연장하는 방식의 '일괄 타결'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수출규제 조치의 단초로 작용한 강제징용 문제가 단시일 내에 해결될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고려하면, 가시적 일괄 타결보다는 정상 간 문제해결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하는 선에서 결론이 도출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 경우 한일정상이 대화를 통한 해결 의지를 공개적으로 확인하며 대화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이를 발판삼아 내년 초까지 협의를 이어나갈 시간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일정 부분 성과로 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역시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회담 일정을 소개하며 "이번 한일정상회담은 15개월 만에 개최되는 양자회담으로, 그간 양국 관계의 어려움에 비춰 개최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참석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참석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대한상공회의소·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일본경제단체연합회 등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하는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3국 경제인 간 교류를 격려한다. 여기에는 아베 총리와 리 총리도 참석한다.

이어 한중일 정상회의가 두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이란 주제로 열리는 1세션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3국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3국 정상은 2세션에서 '지역 및 국제정세'를 주제로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동북아와 글로벌 차원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3국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여기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 노력을 설명하고 중일 양국의 건설적인 기여를 당부할 계획이다.

3국 정상은 공동언론발표와 환영오찬 및 한중일 2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에는 1박 2일 간의 중국 방문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