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한중은 공동운명체"…習 "손잡으면 많은 일 가능"(종합)

송고시간2019-12-23 19:28

반년 만에 만난 한중정상, 회담·오찬 115분 대화…靑 "허심탄회 대화"

文대통령 "섭섭할수 있지만 멀어질수 없어"…習 "우리는 친구"

文대통령, '맹자' 인용하기도…시진핑 "양국 공동이익 수호하고 넓혀야"

반년 만에 만난 한중정상, 회담·오찬 115분 대화…靑 "허심탄회 대화"
文대통령 "섭섭할수 있지만 멀어질수 없어"…習 "우리는 친구"
文대통령, '맹자' 인용하기도…시진핑 "양국 공동이익 수호하고 넓혀야"

베이징에서 만난 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베이징에서 만난 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베이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9.12.23 xyz@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반년 만에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서로 덕담을 주고받으며 상호 신뢰를 확인했다.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양 정상이 다시금 우의를 확인하면서 한중 간 협력이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을 타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문대통령 "대화중단, 이롭지 않아"…시주석 "자유무역 공감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11시 30분(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한중 정상회담은 지난 6월 27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열린 회담 이후 6개월 만이며, 두 정상 간의 6번째 회담이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베이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12.23 xyz@yna.co.kr

문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중국에 올 때마다 상전벽해와 같은 중국의 발전상에 놀란다"는 말과 함께 시 주석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한중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많은 성과와 변화가 있었다"며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두고 양국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던 과거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맹자'의 한 구절을 인용해 "천시(天時·하늘의 때)는 지리(地利·땅의 유리함)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人和·사람들의 화합)만 못하다고 했다"며 "한중은 공동 번영할 천시와 지리를 갖췄으니 인화만 더해지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다"고 덕담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시 주석 역시 문 대통령이 양국 공동 번영의 동반자라는 점을 부각했다.

시 주석은 "양국은 지역의 평화, 안전, 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면서 "우리는 줄곧 긴밀하게 협력해온 친구이자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중한 전략적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발전시켜 양국의 공통된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한다"며 "나는 문 대통령님과 함께 양자 관계가 새롭고 높은 수준에 오르도록 견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시진핑 국가주석
발언하는 시진핑 국가주석

(베이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12.23 xyz@yna.co.kr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에서 시 주석은 "한중 양국이 손을 잡으면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이것은 나의 진심어린 말"이라고 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중은 공동운명체라는 생각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특히 이날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 한목소리를 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양국의 입장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더 강화됐고 통하는 부분이 더 많아졌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은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을 살려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의 상호 신뢰를 반영하듯 시 주석은 회담장 입구에서 대기하다가 중국 인민해방군 의장대 사열을 마친 문 대통령을 맞이했고, 양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회담은 예정시간(30분)을 25분 넘겨 55분간 진행됐으며, 이어 업무오찬은 1시간가량 진행됐다. 회담부터 오찬까지 두 정상이 만난 시간은 총 1시간 55분에 달한다.

고 대변인은 "업무오찬에서는 양국 문화부터 한반도 평화까지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어졌다"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