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선거법 개정땐 정당 100개 넘어…투표용지, 무려 1.3m"

송고시간2019-12-23 09:46

"가장 추한 야합 막장드라마 협상"

'투표용지 길이 비교'
'투표용지 길이 비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연동형 비례제를 비판하는 동안 성동규 여의도 연구소장이 길어진 가상의 투표용지를 보여주고 있다. 2019.12.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한국당을 제외한 범여권 '4+1'의 선거제 협상에 대해 "군소정당들이 총선에서 살아남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고, 민주당은 그 대가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얻는 야합"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헌정사상 가장 추한 야합 막장 드라마가 되고 있다. 온갖 명분도 다 내팽개치고 이제 한 석이라도 더 건지겠다고 하는 탐욕밖에 남은 게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정당과 창당준비위원회 신고를 마친 예비정당이 50개에 이른다고 언급한 뒤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이 날치기 처리되면 비례를 노리는 정당들이 우후죽순 생겨날 것"이라며 "총선 전까지 예상하기로는 100개가 넘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성동규 여의도연구원장이 준비한 길이 1.3m짜리 가상의 투표용지와 20대 총선 당시 투표용지를 비교해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이 투표용지를 가리키면서 "가장 짧은 것은 21개 정당이 나왔던 20대 총선 때 33㎝였다"며 "100개 정당을 가정하면 길이는 무려 1.3m이다. 국민이 분별하기 힘든 투표용지가 되고 만다. 이게 내년 선거 날에 국민이 받게 될 투표용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 터무니없는 투표용지를 받아들고 혼란스러워할 것을 생각하면 벌써 국민에게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야합과 협잡으로 얼룩진 이 '1+4' 협상은 이미 헌정사상 최악의 야합이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특히 "이제는 민주당이 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라며 "전 세계적 웃음거리가 될 선거법 개악을 즉시 중지시켜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황 대표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더 강력한 규제와 세금 폭탄으로 무장한 사회주의적 대책", "주택 계급 고착화의 시대", "경제 실정의 종합판" 등으로 비판했다.

황교안 "'1+4' 협상은 헌정사상 최악의 야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UXHhZE3JfY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