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쌀쌀한 기부민심…사랑의 온도탑 상승세, 올해도 '엉금엉금'

송고시간2019-12-22 06:45

경기침체·기부금 유용사건 등에 심리 위축…"투명성 강화하고 소통해야"

사랑의 온도탑
사랑의 온도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연말연시 이웃돕기 모금 현황을 알리는 서울 광화문 광장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가 성탄절과 연말을 앞둔 시점까지도 더딘 상승세를 보인다.

22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올해 '희망 나눔 캠페인'이 시작한 지 한 달째인 이달 19일 기준으로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는 34.1도를 기록했다.

사랑의 온도탑은 내년 1월 31일까지 목표액(4천257억원)의 1%가 모일 때마다 1도씩 오르며, 목표액을 달성하면 100도가 된다.

2015년까지는 보통 30일 즈음한 시점에 온도탑 수은주가 40도를 한참 웃돌았지만, '국정농단 사태'가 기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2016년에는 23.5도로 뚝 떨어졌다.

이어 2017년에도 불우아동 기부금 128억원을 유용한 '새희망씨앗' 사건, 희소병 딸을 위한 기부금 12억원을 가로챈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건 등의 여파로 30일째에 33.7도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2018년에는 34.5도로 소폭 올랐다.

공동모금회 관계자는 "경기침체와 기부금 유용 사건 등이 맞물려 몇 년 새 기부 정서가 크게 위축된 것은 사실"이라며 "작년에도 1월 말이 돼서야 기부금이 모여 100도를 아슬아슬하게 넘겼다"고 말했다.

공동모금회에 1억원 이상을 낸 고액 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 역시 2016년을 기점으로 신입회원 수가 감소하고 있다.

2008년 6명으로 시작해 2016년 422명까지 매년 신입 회원 가입자 수가 조금씩 늘었으나 2017년부터 내리 감소세를 보였고, 올해는 이달 19일까지 가입자가 196명에 불과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9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기부한 경험이 있거나 앞으로 기부할 의향이 있는 이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지난 1년간 기부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의 비중은 25.6%로 직전 조사인 2017년보다 1.1%포인트 줄었다. 2011년 36.4%에 비해서는 10.8%포인트나 감소했다.

향후 기부 의향이 있는 사람은 39.9%, 유산기부 의향이 있는 사람은 26.7%로 역시 2년 전 조사 때보다 각각 1.3%포인트, 7.8%포인트 줄었다.

기부하지 않는 이유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51.9%)가 가장 많았다. '기부 단체 등을 신뢰할 수 없어서'(14.9%)라는 응답도 직전 조사보다 6.0%포인트나 증가했다.

비영리단체(NPO) 관계자들은 경기침체가 기부심리 위축의 주요 이유로 지목된 점은 안타까워하면서도 기부금 운용에 대한 기부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급선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서울의 한 장애인재단 관계자는 "몇 년 전과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 불경기 탓에 후원이 예전 같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그럴수록 단체들이 기부자의 알 권리를 강화해 '기부금이 제대로 전달될까'라는 의심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동모금회 관계자도 "개인 기부가 계속 줄어 최근에는 그나마 기업 기부금에 기대고 있다"며 "NPO들이 투명성을 강화하고 기부자와 적극 소통하려 노력하는 것이 신뢰 회복의 첫걸음"이라고 했다.

iroow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