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산 백석동 5개 차로 20∼30m 구간 또 침하(종합)

송고시간2019-12-21 17:50

고양시, 인근 공사현장 지하 누수 때문으로 추정

주저앉은 도로
주저앉은 도로

(고양=연합뉴스) 21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알미공원 사거리 신축공사 현장 옆 5개 차로 20∼30m 구간이 1m 깊이로 주저앉거나 노면에 균열이 생겼다. 2019.12.21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고양=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에서 21일 또다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다.

이 지역은 2017년에만 4차례 같은 현상이 발생해 당시 시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고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께 백석동 알미공원 사거리 신축공사 현장 옆 5개 차로 20∼30m 구간이 1m 깊이로 주저앉거나 노면에 균열이 생겼다.

다행히 인명과 차량 피해는 없었다.

고양시는 경찰과 함께 땅 꺼짐 구간 양방향 도로를 통제하고 차량을 우회시키고 있다.

백석동 일대는 2017년 2월과 4월 4차례에 걸쳐 도로 균열과 침하 현상이 발생하고 지하수가 유출되기도 했다.

당시 고양시는 인근 15층짜리 신축 현장에서 터파기 공사를 하다가 물이 새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했다.

잇단 사고에 시민 불안감이 커지자 고양시는 올 초 사고를 막기 위해 땅 꺼짐 사고가 우려되는 21곳에 대한 지반 탐사를 벌인 바 있다.

주저앉은 도로
주저앉은 도로

(고양=연합뉴스) 21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알미공원 사거리 신축공사 현장 옆 5개 차로 20∼30m 구간이 1m 깊이로 주저앉거나 노면에 균열이 생겼다. 2019.12.21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고양시는 이번 땅 꺼짐 사고도 인근 공사현장 지하에서 흙막이 공사를 잘못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 당시 바로 옆에는 지하 5층, 지상 10층 규모의 복합건물이 신축 중이었다.

고양시 관계자는 "지하 4층 흙막이 벽에 난 구멍에서 물이 새 나오는 것을 확인했다"며 "누수 때문에 땅이 꺼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고양시는 공사업체가 흙막이 벽 보수를 마무리하는 대로 도로 복구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