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뉴욕서 '日 조선학교 차별' 규탄…日공관에 항의서한

송고시간2019-12-21 08:25

뉴욕·뉴저지 시민연대, 맨해튼 일본총영사관 앞 피켓시위

美뉴욕서 '日 조선학교 차별' 규탄 집회
美뉴욕서 '日 조선학교 차별' 규탄 집회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뉴저지 시민연대가 2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재일 조선학교에 대한 차별정책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2019.12.21 jun@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일본 정부의 재일 조선학교 차별정책을 규탄하는 집회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20일(현지시간) 열렸다.

미 뉴욕·뉴저지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맨해튼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재일 조선학교에 대해서도 차별 없는 무상교육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개최했다.

재미 교포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의 차별정책에 비판적인 일본인과 미국인 시민운동가들도 동참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영어와 한국어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쳤다.

일본 정부에 전달하는 항의서한을 뉴욕 일본총영사관에 전달하고, 워싱턴의 주미 일본대사관에도 발송했다.

이들은 항의서한에서 "고유 언어와 문화를 후손들에게 전승하려는 일본 내 524개 각급 조선학교가 무상교육에서 제외되고, 1만명 학생에 대해선 인종차별적 모욕과 교육 방해가 공공연하게 자행되고 있다"면서 "일본인들과 똑같이 모든 납세의무를 다하고 있는 이들에 대한 교육 차별은 국제사회에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재일 한국인과 조선인에 대한 인권 차별을 즉시 중단하고, 무상교육 배제를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美 뉴욕서 '日 조선학교 차별' 규탄 집회
美 뉴욕서 '日 조선학교 차별' 규탄 집회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뉴저지 시민연대가 2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재일 조선학교에 대한 차별정책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2019.12.21 jun@yna.co.kr

일본의 고교 무상화 제도는 옛 민주당 정권의 핵심 정책으로 2010년 4월 시작됐다.

외국인학교 학생들도 지급 대상이지만 조선학교는 2010년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여파로 간 나오토(菅直人) 당시 총리가 적용 중단을 지시하면서 제외됐다.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 뒤에도 이 정책은 유지됐다.

일본 정부 측은 조선학교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와 밀접한 관계여서 지원금이 수업료로 쓰이지 않을 우려가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지만,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2차례에 걸쳐 우려 입장을 표명하는 등 국제사회에서는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유아 교육·보육을 무상화하면서도 재일 조선학교 계열 유치원을 제외하기로 해 일본 현지에서도 규탄 집회가 잇따르고 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