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 법조타운 2027년 착공…4천600가구도 건설

송고시간2019-12-22 07:05

교정시설 배후부지 개발사업 2023년 '첫 삽' 예정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 고산동에 추진 중인 법조타운 조성 사업이 2027년 착공될 것으로 보인다.

의정부지법도 이전키로 결정했다. 의정부지검과 함께 이곳에 들어서 정부의 교정시설 배후부지 사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의정부지검과 의정부지법
의정부지검과 의정부지법

[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 기획재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의정부 교정시설 배후부지 개발사업은 고산동 일대 41만3천㎡에 추진된다.

한때 교도소 재소자들이 노역의 하나로 이곳에서 농사를 지었지만 잇단 민원으로 중단, 현재는 빈 상태다.

이곳에 공공주택, 법조타운, 지원시설 등이 들어선다. LH가 위탁 개발하며 공사비는 1조4천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공공주택은 4천600가구가 건설된다. 이 중 2천800가구는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등으로 공급된다.

LH는 내년 5월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신청할 목적으로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이후 지구 지정, 계획 수립,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등을 거쳐 2023년 말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법조타운은 이보다 늦은 2027년에야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LH는 전망했다. 공공주택 개발 이익금으로 조성하기 때문이다.

의정부지법과 지검이 이전할 땅으로 5만3천㎡를 배정했다.

공사에 2년가량 소요되는 것을 고려하면 2029년 하반기나 2030년 상반기 개원·개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지원시설 부지는 공유오피스, 스마트공장이 들어서 혁신성장공간으로 활용된다.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있는 자금 여력이 부족한 청년 벤처기업과 창업기업 등이 이용할 수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들 시설이 들어서면 3조7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만9천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