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옛 광주교도소서 유골 40여구 나와…5·18 연관성 주목(종합)

송고시간2019-12-20 15:39

김오수 장관대행 현장 확인 차 방문…DNA 분석 등 신원 확인 계획

옛 광주교도소서 유골 40여구 나와…5·18 연관성 주목(종합) - 1

옛 광주교도소 부지 시신 발견 ' 5·18 관련?'
옛 광주교도소 부지 시신 발견 ' 5·18 관련?'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0일 오후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시신 수십구가 나와 관계자들이 출입 통제선을 치고 있다. 이들 시신 중에는 무연고 사망자나 사형수 표식 없는 유골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5·18 행방불명자 관련성이 주목된다. 2019.12.20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수십여구의 시신이 발굴됐다.

법무부는 19일 옛 광주교도소 부지 내 무연고 묘지 개장 작업 중 신원 미상의 유골 40여구를 발굴했다"고 20일 밝혔다.

옛 광주교도소서 시신 40여구 나와…법무부 확인 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오수 장관대행과 문찬석 광주지검장 등 관계자는 이날 현장을 찾아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

유골이 발굴된 곳은 법무부가 솔로몬로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대상 부지로 무연고자 공동묘지가 일부 포함된 장소다.

공동묘지 개장 작업은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이뤄졌다.

현장에서 발굴된 유골은 함평 국군통합병원에 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개장 작업이 이뤄진 무연분묘는 교도소 안에서 사망했으나 가족 등 연고가 없어 매장된 곳이다.

무연고 사망자는 신원 표식이 있는 만큼 만약 이런 표식이 없는 유골이 확인된다면 5·18 당시 암매장된 행방불명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5월 단체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솔로몬로파크 조성 사업을 위해 무연분묘 개장을 하면서 나온 것이라면 5.18 당시 암매장과는 큰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본다"며 "행불자 가족 등의 유전자 정보와 비교하면 신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신원 미상 유골은 DNA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 확인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고 밝혔다.

옛 광주교도소서 유골 발굴작업 마친 중장비
옛 광주교도소서 유골 발굴작업 마친 중장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법무부가 옛 광주교도소 일원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성이 있어 보이는 유골 다수를 발견했다고 밝힌 20일 광주 북구 옛 교도소 정문으로 중장비가 나오고 있다. 2019.12.20 hs@yna.co.kr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