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실수요자 공급대책 필요"…12·16 대책에 연이틀 보완 주문

송고시간2019-12-19 09:22

윤관석 "합리적 가격의 공공주택 공급되도록 정부가 방안 제시해야"

윤관석 수석부의장과 김현미 장관
윤관석 수석부의장과 김현미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월 1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서 정부의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과 관련해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12·16 대책을 언급하며 "실수요자를 위한 공급방안 대책도 함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기존에 발표한 30만호 주택 공급을 조속히 추진하되, 추가해 합리적 가격의 공공주택이 공급되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방안을 검토해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 가점제 청약제도에서 사실상 당첨이 어려운 35∼45세 사이 무주택자에게 맞춤형 공공주택이 대량 공급되도록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윤 수석부의장은 이번 대책에 대해 "현시점에서 고강도 대책은 적기에 꼭 필요한 정책"이라고 평가하고 "주택 안정을 위한 조치들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게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지역건설 경제활력대책 당정협의회에서도 "서울 시내에 실수요자들이 접근 가능한 가격의 주택이 공급돼야 한다"고 대책 보완 필요성을 말한 바 있다.

당시 당정협의회 자리에는 대책을 주도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참석해 있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