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 미국서 안드로이드 메시지앱 '챗' 출시

송고시간2019-12-19 08:58

아이폰 아이메시지에 대응…문자읽음 확인기능·압축없이 사진전송

구글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구글이 미국에서 안드로이드판(板) '아이(i)메시지'인 '챗'(Chat)을 출시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가 탑재된 스마트폰·태블릿 PC 등의 '메시지(문자 메시지) 앱'에 적용될 챗은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폰에 있는 아이메시지에 대한 구글의 대응이라고 CNBC는 풀이했다.

챗은 아이메시지와 비슷하게 상대방이 내가 보낸 문자를 읽었는지 알려주는 '읽음 확인' 기능이 있고, 사진·동영상을 보낼 때 이를 압축해 용량을 줄이지 않고 원본 화질 그대로 전송한다.

일반 문자 메시지는 이동통신사가 설정한 용량에 맞춰 사진·동영상이 압축돼 전송된다.

또 상대방이 문자를 작성 중일 때 자신의 스마트폰에 말 줄임표(…)가 뜨는 기능도 있다.

그러나 챗은 아이메시지와 달리 발신에서 수신에 이르는 전 과정에 암호화를 적용해 도·감청을 방지하는 기능은 갖추지 않았다. 이는 구글이 자사 서버에서 이용자의 문자 내용을 볼 수도 있다는 뜻이다.

또 챗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이 단문문자서비스(SMS)의 업그레이드판인 RCS(Rich Communications Services, 차세대 메시지 규격)를 지원해야 한다.

RCS는 이동통신망을 이용하는 SMS와 달리 와이파이(Wi-Fi)망에만 연결돼 있어도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다.

CNN은 RCS가 수년 전부터 출시가 예상돼 왔으나 각국 이동통신사들이 이를 도입하지 않고 질질 끌자 구글이 자체 서버를 이용해 RCS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또 챗을 통해 이용자들이 단체방을 만들어 방에 이름을 붙이고 단체방 회원을 추가하거나 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페이스북 메신저나 왓츠앱 같은 다른 앱에도 이미 도입된 것이다.

다만 새로운 챗의 기능은 똑같이 이 기능이 탑재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끼리 문자를 주고받을 때만 적용된다.

구글은 이미 6월 영국과 프랑스, 멕시코에서 챗을 도입됐고, 앞으로 전 세계 모든 국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