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5등급 차 매연저감장치 지원 '쥐꼬리'

송고시간2019-12-18 17:49

11만5천여대 가운데 3년간 4천600대 지원

미세먼지 '보통'과 '매우 나쁨' 차이
미세먼지 '보통'과 '매우 나쁨' 차이

지난 3월 7일 미세먼지 농도 '보통'일 때 대구시 북구 산격동 시청별관에서 바라본 시내 모습(왼쪽)과 전날 '매우 나쁨' 단계가 나타났을 때 같은 장소에서 바라본 모습(오른쪽)이 대조를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내년 4월 배출가스 5등급 차 단속을 앞두고 턱없이 작은 매연저감장치(DPF) 지원 규모가 대구지역 운전자 불만을 사고 있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내년에 배출가스 5등급 차 2천대가량에 매연저감장치 부착 비용 90%를 지원한다.

시는 3년간 5등급 차 4천600대에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대구에 운행하는 5등급 차(11만5천여대)의 4%에 불과하다.

2.5t 이상 노후 화물차와 승합차가 우선 지원 대상이지만, 화물차·승합차 수가 8만대에 달해 7만5천대 이상은 3년 내에 지원받기 어렵다.

3만대가량 되는 노후 승용차는 아예 지원 순위에서 밀린다.

매연저감장치 비용은 400만∼1천500만원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운전자에게는 부담이 적지 않다.

15년 된 디젤 승용차를 타는 A씨는 "2년마다 매연 검사를 받으며 운전해 왔는데 내년부터 단속한다니 걱정이 많다"며 "서울보다 대구는 지원이 너무 박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최근 1년여간 5등급 노후 차 2만여대를 지원해 매연저감장치를 달지 않은 노후 차 숫자를 13만여대 수준으로 줄였다.

내년에도 2천651억원을 저공해사업 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몇 년 안에 매연저감장치 지원을 완료할 전망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노후 차 운전자에게 제대로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관련 예산을 대폭 늘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