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상반기 스웨덴에 스타트업 교류협력 플랫폼 생긴다(종합)

송고시간2019-12-18 15:01

박영선 중기장관, 스웨덴 무역통상장관 등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내년 상반기 스웨덴 스톡홀름에 스타트업의 국제 교류 협력 플랫폼인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가 문을 연다.

박영선 중기장관, 스웨덴 무역통상장관과 간담회
박영선 중기장관, 스웨덴 무역통상장관과 간담회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8일 롯데 시그니엘에서 스웨덴의 아나 헤그바리 무역통상장관, 마르크스 발렌바리 발렌베리 그룹 회장, 세실리아 퀴비스 스포티파이 해외 마케팅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박 장관은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 시 중기부와 스웨덴 기업혁신부가 체결한 '한-스웨덴 스타트업 간 협력 양해각서(MOU)'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상생 정책 등을 공유했다.

특히 박 장관은 내년 상반기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액셀러레이터 '에피센터' 내 KSC가 설치된다는 것을 공개하고 "우리 스타트업이 현지 창업 생태계에 깊숙이 스며들고, 양국의 스타트업들이 활발한 네트워킹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헤그바리 장관도 "한국과 스웨덴 간 체결된 파트너십에서 가장 중요한 부문은 스타트업이라고 생각하고, 후속 조치가 잘 실시돼 기쁘다"면서 "최근 스웨덴의 통상 투자 전략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중심으로 마련됐는데 그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할 부분이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답했다.

이날 행사에는 양국을 대표하는 기업 관계자들이 모여 한국의 중소기업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스웨덴에선 발렌베리 그룹과 스포티파이가, 한국에서 SK텔레콤이 참여했다.

특히 투명경영과 사회공헌을 통해 스웨덴에서 높은 신망을 받는 발렌베리 그룹의 마르크스 발렌바리 회장은 중기부의 '자상한 기업', '가치삽시다' 정책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