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연이틀 집회…지지자 출입통제에 황교안 국회 밖으로

송고시간2019-12-17 15:04

국회 주변 경찰 4천명 배치…국회 내 규탄대회 규모는 대폭 축소

黃 "집회시위 자유 부당하게 막아…있을 수 없는 일"

'자유한국당'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 대표 등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2.17 zjin@yna.co.kr(끝)

'자유한국당'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 대표 등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2.1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이 17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개최한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는 외부인의 국회 출입통제가 이뤄지면서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전날 수천 명의 한국당 지지자가 몰려들어 국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던 점을 의식한 듯 경찰은 이날 오전 60개 중대 4천여명의 경력을 국회 주변에 배치해 국회 경내 출입을 통제했다.

집회가 시작되는 오후 2시에 앞서 일부 한국당 지지자들과 경찰이 국회 정문을 비롯한 출입문 곳곳에서 "들어가겠다", "못 들어간다"며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결국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 당직자, 보좌관 등 수백명이 모인 가운데 규탄대회가 열렸다. 전날에 비해 휑한 모습이었고, 태극기나 성조기는 눈에 띄지 않았다.

황 대표는 규탄대회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이 정부가 집회 시위의 자유를 철저히, 부당하게 막고 있다"며 "정당의 활동을 국회가 방해하고 있다. 이것은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규탄대회에서 "여기 오신 분들은 500분이지만 못 들어온 분이 백배가 넘는다"며 "5만명이 여기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가 "자유를 사랑하고, 나라의 안위를 걱정하는 우리 자유한국당의, 국민들의 민심이 모이고 있다"며 "우리의 결기를 문재인 정권에 확실하게 보여주자"고 외쳤고 참석자들은 환호로 답했다.

사회를 맡은 전희경 대변인은 "국회 사무처의 봉쇄로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여러 당원 동지가 계신다"며 "저희는 지금 이 대오 그대로 국회 잔디밭을 가로질러 정문까지 행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의 말이 끝나자 '국민들은 분노한다! 2대 악법 날치기 반대'라고 쓰인 대형 붉은 현수막을 앞세운 한국당 의원들은 서로 팔짱을 낀 채 국회 마당을 가로질러 정문으로 향했고, 이들은 경찰과 잠깐의 시비 끝에 국회 밖으로 나가 규탄대회를 이어갔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