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쟁쟁하네" 미리 점치는 지상파 3사 연기·연예대상

송고시간2019-12-21 08:00

드라마는 KBS 집안 경쟁 주목…예능은 유산슬 vs. 박나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방송사마다 편차는 있지만 올해도 다양한 드라마와 예능이 쏟아져나오면서 연말 시상식도 더욱 뜨거워졌다.

특히 지상파들은 하반기로 갈수록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적자 경영에 대응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연말에 가까워질수록 주력 상품이 연이어 등장했다.

'열혈사제'의 김남길
'열혈사제'의 김남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기대상 KBS 최고 박빙…SBS 김남길·MBC 정재영 등 거론

21일 기준, 연기대상은 MBC가 오는 30일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는다.

MBC는 다른 지상파와 비교해 올해 아쉬운 성적을 남긴 편이다. 시청률 10%를 넘긴 작품이 하나도 없다.

그래도 '검법남녀2'를 통해 지상파 시즌제 드라마 가능성을 열었으며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과 '더 뱅커' 등 현실 풍자극, '봄밤' 등 멜로극, '신입사관 구해령'과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등 젊은 층을 겨냥한 작품 등이 좋은 반응을 얻어 이 중에 대상도 나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검법남녀'를 통해 시즌제 수사극과 '백범'이라는 독보적 캐릭터를 구축한 정재영, 중장년층까지 설레게 한 '봄밤'의 한지민-정해인, 현실의 갑갑함과 대리만족을 함께 보여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동욱 등이 대상 후보로 거론된다. '신입사관 구해령' 속 신세경-차은우,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로운 등 젊은 스타들도 다양한 트로피를 기대해봄 직하다.

올해의 마지막 날, 31일에는 KBS와 SBS 연기대상이 동시에 열린다.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왼쪽)과 강하늘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왼쪽)과 강하늘

[연합뉴스 자료사진]

KBS는 가장 '풍년'이다.

시청률 50%에 근접하며 대기록을 쓴 '하나뿐인 내편'과 현실 모녀 관계를 그리며 호응을 얻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등 주말극도 여전히 탄탄했고, 미니시리즈 중 20%를 넘긴 '왜그래 풍상씨'와 '동백꽃 필 무렵'으로도 세를 과시했다. 연기에 물오른 조여정을 내세워 최근 선보인 수목극 '99억의 여자'도 상승세를 탔다.

쟁쟁한 작품이 많은 덕분에 대상 후보로도 진한 부성애를 보여준 '하나뿐인 내편'의 최수종, 모성애의 정수를 연기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김해숙, '왜그래 풍상씨'에서 동생들 때문에 속 터지는 장남을 그린 유준상, 올해 화제성에서는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강하늘, '닥터 프리즈너'의 남궁민 등 여러 인물이 꼽힌다.

SBS는 상대적으로 대상 후보가 뚜렷하게 점쳐지는 편이다. SBS 금토극의 기틀을 마련하며 시청률도 20%를 넘긴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김남길 자신도 올해 대상을 기대한다고 공식적인 자리에서 밝힌 바 있다. 그는 '열혈사제'에서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열혈 사제를 연기하며 극의 인기를 견인했다.

그러나 막대한 제작비를 강조한 '배가본드'의 이승기-수지, 의학드라마 '의사요한'의 지성, 산업재해 현장을 조명한 '닥터탐정'의 박진희, 동학농민운동을 새롭게 풀어낸 '녹두꽃'의 조정석, 조선 영조의 젊은 날을 그린 '해치'의 정일우, 그리고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VIP'의 장나라의 '지분'도 무시할 수는 없다.

'맛남의 광장'의 백종원
'맛남의 광장'의 백종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 최고 관전포인트는 MBC연예대상 유재석 vs. 박나래

연예대상은 KBS가 가장 이른 오는 21일 개최한다.

KBS는 지난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이영자에게 트로피를 안겼다.

올해는 다소 혼전인 양상인데 '1박2일' 공백기 해당 시간대를 든든히 지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전현무나, '1박2일'이 시즌4로 복귀한 후 밤 9시대로 자리를 옮겨 SBS TV '미운 우리 새끼'와 맞붙고도 선전 중인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유력하다.

복귀한 지 얼마 안 되기는 했지만, 영원한 국민 예능 '1박2일'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새 멤버들에게 '깜짝 선물'을 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특히 복귀 첫 회 무려 15.7%의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한 터다.

SBS는 지난해 본인이 고사해 상을 주지 못했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에게 '강제로' 대상을 안길지 주목된다. 그는 최근 '골목식당' 외에도 '맛남의 광장' 등 여러 프로그램에서 여전히 영향력을 과시 중이다.

이밖에 최근 성 추문으로 인한 김건모의 하차에도 나름 인기를 유지 중인 '미운 우리 새끼'와 '불타는 청춘', '런닝맨' 등 장수 예능들과 새롭게 선보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등의 성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시상식은 28일이다.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올해 연예대상 중 최고 관전 포인트는 역시 MBC다.

지난해 이영자에게 트로피를 넘기며 고배를 마신 박나래가 '나 혼자 산다'로 올해는 대상을 받지 않을까 전망됐지만, 하반기 들어 '놀면 뭐하니?'에서 김태호 PD와 유재석 콤비의 진가가 발휘되면서 양자 구도가 됐다.

특히 유재석은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변신, MBC뿐만 아니라 KBS 1TV '아침마당' 등 타 방송사까지 누비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가히 제2의 전성기라 부를 만하다. MBC 연예대상 시상식은 29일 예정이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51200077

title : 인도 톱스타의 죽음이 드러낸 발리우드 민낯…그리고 관음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