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119구급차 AI스피커 시범운영…양천소방서-KT 협업개발

송고시간2019-12-17 06:00

AI 스피커 작동화면이 켜진 119구급차 내부
AI 스피커 작동화면이 켜진 119구급차 내부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국내 최초로 119구급차 내에 인공지능(AI) 스피커를 달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이 단말기는 양천소방서와 KT가 협업해 119구급차량 전용으로 개발한 것으로, 119구급대원의 '두 손'을 자유롭게 해 준다는 장점이 있다.

지금까지는 119구급대원이 환자 응급처치를 하면서 전화 통화까지 함께 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불편함이 컸다. 특히 심폐소생술(CPR)을 해야 할 때 환자에게 집중하는 일이 어려웠다.

AI 스피커는 구급차 내에서 구급대원의 음성을 인식해, 명령에 따라 구급대원의 업무를 돕는 역할을 한다.

구급대원이 구급차 내에서 응급처치를 하는 동시에 AI 스피커에 음성 명령을 내려 응급처치법을 안내할 구급지도 의사와 통화할 수 있다.

의료기관 예상 도착 시간이나 환자 상태에 따른 의료기관 정보 등도 받을 수 있다.

구급차 내 폭언·폭행에 대비해 채증 녹화 명령을 음성으로 내릴 수 있으며, 외국인 응급환자를 위한 영어, 일어, 중국어 통역도 가능하다.

시는 이날 오전 10시 소방재난본부 앞마당에서 시연회를 열 예정이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