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창 야산서 불에 탄 시신 발견…경찰 "경위 파악 중"

송고시간2019-12-16 13:28

고창 야산 가건물서 화재
고창 야산 가건물서 화재

(고창=연합뉴스) 16일 오전 9시께 전북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의 한 야산에서 난 불로 조립식 가건물이 무너져 있다. 2019.12.16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고창=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16일 오전 9시께 전북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의 한 야산에서 면사무소 직원들이 시신 한 구를 발견해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당시 공무원들은 들불 진화 작업을 하던 중 야산에 지어진 가건물 주위에서 불에 탄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망자는 이 가건물에 사는 A(76)씨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는 얼마 전부터 야산 인근에 가건물을 짓고 홀로 산 것으로 보인다"며 "면사무소 직원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