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 1년간 韓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상승속도 세계 3위

9년간 가계부채가 명목 경제성장률보다 더 빠르게 증가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올해 상반기 말까지 1년 동안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빠른 속도로 상승했다.

또 가계부채가 명목 경제성장률보다 더 빠르게 증가하는 현상이 9년 째 계속되고 있다.

16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 한국의 명목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2.9%다. 이 비율은 43개 조사 대상국 가운데 여덟번 째로 높다.

지난 1년간 가계부채 비율 상승 속도는 한국이 전 세계 최상위권으로 나타났다.

작년 2분기 말과 비교해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상승폭은 2.6%포인트로, 홍콩(4.3%포인트)과 중국(3.9%포인트)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은행의 대출금리 안내판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은행의 대출금리 안내판[연합뉴스 자료사진]

또한 한국의 가계부채는 2010년 3분기 이후 9년 동안 경제 규모가 커지는 속도보다 더 빠르게 늘어났다.

BIS에 따르면 2010년 2분기만 해도 한국의 가계부채는 1년 전보다 9.1% 늘어나 증가폭이 명목 경제 성장률(10.6%·전년 동기 대비)을 밑돌았다.

이후 2010년 3분기 가계부채가 9.7% 늘어나며 명목 성장률(8.3%)을 앞지르더니 올해 2분기까지 36분기 연속으로 가계 빚 증가세가 성장률을 웃도는 상황이 이어졌다.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붙은 세일 안내문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붙은 세일 안내문[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2017년 이후에는 정부의 부동산 안정 대책의 하나인 대출 규제 강화로 가계부채 증가 속도 자체는 낮아지고 있지만, 저물가·저성장으로 인해 성장률을 웃도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

9∼10%대를 보이던 가계부채 증가 속도는 2017년 4분기 7.9%로 낮아진 뒤 가파르게 떨어지면서 올해 1분기에는 5.2%, 2분기에는 4.7%까지 내려갔다.

이에 비해 명목 경제 성장률은 더욱 빠른 속도로 하락했다.

2017년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4.7%이던 명목 성장률은 작년 1분기(3.7%)에 3%대로 내려앉더니 올해 1분기(1.2%), 2분기(1.3%)에는 1%대 초반으로 뚝 떨어졌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장기적으로는 명목 성장률, 가계소득 증가율을 끌어올리는 방향으로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에서도 한 금통위원은 "민간신용이 꾸준히 늘어난 점 외에 GDP 성장세가 둔화한 점도 민간신용/GDP 비율의 움직임에 상당 부분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부채가 불어나도 GDP가 더 빨리 커지면 GDP 대비 비율이 하락할 수 있지만, 그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BIS는 한 나라의 가계부채 총량을 발표할 때 주택담보대출, 가계 일반대출 외에 자영업 대출도 넣어 발표한다. 한은은 여기서 자영업대출은 빼고 집계한다.

지난 1년간 韓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상승속도 세계 3위 - 3

[표] 가계부채와 명목 성장률 (가계부채 증가율과 명목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가계부채 잔액(십억원) 가계부채 증가율(%) 명목 성장률(%)
2017년 4분기 1640267 7.9 4.7
2018년 1분기 1661975 7.8 3.7
2018년 2분기 1689360 7.4 3.9
2018년 3분기 1713893 6.3 2.3
2018년 4분기 1740717 6.1 2.8
2019년 1분기 1748438 5.2 1.2
2019년 2분기 1768830 4.7 1.3

※ 자료: 가계부채 잔액·증가율은 국제결제은행(BIS), 명목 성장률은 한국은행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6 0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