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유권자 과반 "아베 장기집권으로 느슨해져"…지지율 급락

송고시간2019-12-14 12:51

아베 "신임 물어야 할 때 되면 주저하지 않고 중의원 해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지통신이 지난 6∼9일 18세 이상 남녀 2천명을 상대로 실시한 면접 설문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0.6%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7.9% 포인트 하락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5.9% 포인트 상승한 35.3%였다.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에 국유지를 특혜 매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재무성이 결재 문서를 수정하는 등 은폐를 시도했다는 지적으로 국회가 달아오르던 작년 3월(9.4% 포인트 하락)에 이어 21개월 만에 지지율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유권자들은 아베 총리가 일본에서 최장기 재임 기록을 경신하는 등 장기 집권하는 가운데 긴장감을 상실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아베 정권이 장기 집권으로 느슨해졌다는 답변은 68.6%에 달했다.

집권 자민당에 대한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7.1% 포인트 하락한 23.0%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최근 일본 민영 방송사 네트워크 JNN의 조사에서 5.2% 포인트 하락했고 NHK의 조사에서는 2% 포인트 떨어졌다.

아베 정권이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자의적으로 운용해 권력 기반을 강화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아베 총리가 지난해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벚꽃을 보는 모임에 지방 의회 의원을 참가시키는 등 당 총재 선거에도 행사를 이용했다는 의혹을 14일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 선거를 5개월 앞둔 작년 4월에 자민당은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도쿄에서 연수행사를 열었으며 희망자들이 그 다음 날 벚꽃을 보는 모임에 출석하게 했다고 관계자들이 설명했다.

마이니치는 자체 취재에서도 적어도 오사카(大阪)나 기후(岐阜)에서는 '연수 행사에 참석하면 벚꽃을 보는 모임에 갈 수 있었다'는 답변이 있었다고 전했다.

'당의 개헌안을 지방에 침투시킨다'는 명목으로 도쿄의 호텔에서 작년 4월 20일 열린 연수 행사에는 지방 의원 약 800명이 참가했으며 이 가운데 오사카부 의회 의원의 경우 24명 전원이 벚꽃을 보는 모임 초대장을 받았다는 것이다.

출석 의원들은 당시 행사에서 당 총재 선거에 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으나 '연수 행사를 총재 선거를 위해 기반을 다지는 데 이용하는 게 아니냐'는 의문의 목소리가 있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작년 9월 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해 최장기 총리 재직의 길을 열었다.

그는 벚꽃을 보는 모임으로 유권자를 매수했다는 의혹 등에 대한 야당의 추궁이 거세지고 이로 인해 지지율이 계속 하락하면 중의원을 해산해 정국을 돌파하려고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에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2019.12.14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에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2019.12.14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3일 도쿄에서 강연하면서 "중의원 해산의 대의를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라면서도 "국민의 신임을 물어야 할 때가 왔다고 판단하면 주저하지 않고 해산을 결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민당 총재의 임기를 연장하는 4선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면서 "반드시 나 자신의 손으로 (헌법 개정을) 완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