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역 소멸위기 극복은…광주·전남 지역사회 혁신위원회 구성"

제1회 광주·전남 총장 지역사회 포럼서 제안…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방안도 발표
광주·전남대학교 총장협의회 제1회 지역사회 포럼
광주·전남대학교 총장협의회 제1회 지역사회 포럼[전남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자체와 대학이 연계 사업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광주·전남대학교 총장협의회의 제1회 지역사회 포럼에서 가칭 '지역사회 혁신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주정민 전남대 기획조정처장은 1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 열린 포럼에서 "광주·전남이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혁신을 통해 미래를 향유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대학, 기업, 연구소 및 공공기관, 언론, 지역민이 유기적으로 연결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광주전남지역 혁신과 대학의 역할'을 주제발표한 주 처장은 "우리나라 지역사회는 저출산 고령화와 지역산업 경쟁력 취약, 학령인구 감소, 지역 고졸자의 수도권 진학 등으로 위기와 지역소멸의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지역의 혁신 주체들을 네트워크화한 지역사회 혁신위원회를 구성·가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자체, 연구소 및 공공기관, 지역민과 언론, 대학 등이 혁신위에 참여하는데 특히 대학은 ▲ 교육혁신 플랫폼 ▲ R&DB 지원 플랫폼 ▲ 지역공헌 플랫폼 등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처장은 "혁신 플랫폼이 구축되면 '지역산업 활성화→지역 정주 여건개선→지역민의 삶 만족도 증가→지역산업 필요인력 제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구조를 정착 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내다봤다.

광주·전남대학교 총장협의회 제1회 지역사회 포럼
광주·전남대학교 총장협의회 제1회 지역사회 포럼[전남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상동 경북대 총장은 "지역대학 중심의 혁신형 융복합 인재 양성체계 구축, 지식산업 및 창업 생태계의 새로운 가치 창출, 지역사회와의 상생 발전 등을 통한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방안을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전남대와 동신대, 목포대 총장, 광주시와 전남도 관계자 등이 패널로 참여해 '지방정부와 지역대학이 함께 하는 지역사회 성장'을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지역의 미래산업과 대학'을 주제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한 주요 대학, 공기업, 출연기관, 언론계 등 인사들이 참석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3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