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치욕스러운 12·12 자축한 전두환 후안무치"

12·12 오찬
12·12 오찬(서울=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 되는 날인 12일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직접 촬영해 언론에 공개했다.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는 1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12·12 호화 오찬'과 관련, "몰염치한 행위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비난했다.

김옥조 광주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역사의 가장 치욕스러운 날인 12월 12일 전두환이 신군부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초호화 식당에서 자축했다"며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민과 역사 앞에 부끄러운 줄 모르는 후안무치 행각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면서 5·18 관련 재판에 불참하고, 골프 라운딩 등 뻔뻔하고 호화로운 생활을 계속하는 것은 150만 광주시민과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온 국민의 힘으로 만행을 파헤쳐 역사의 심판대에 세우는 것이 민주주의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3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