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코 공대위 "은행 진정성 갖고 추가 협상 임해야"

송고시간2019-12-13 17:26

금감원 결정에 "희망고문 되지 않길"…보증채권 소각도 요구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상품 분쟁조정위원회(이하 분조위) 결과에 대해 피해기업들이 "결과는 좀 아쉽지만 금융감독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감사한다"며 "은행들은 추가 협상에 진정성 있게 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키코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13일 금감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정권 들어 금융당국의 진정성 있는 노력 덕분에 키코 사태의 해결을 위한 단초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키코 사태 해결을 위한 첫 걸음을 떼었으니 금융당국이 앞으로도 적극적인 관심과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붕구 키코공동대책위원장
조붕구 키코공동대책위원장

[키코공대위 제공]

앞서 금감원은 이날 오전 키코 피해기업 4곳과 이들이 가입한 키코 상품을 판매한 은행 6곳을 대상으로 한 분쟁조정위 결과를 발표, 은행들에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다만 이번 분조위 결정은 구속력이 없어 양측 당사자 간 이견이 생기면 이행을 강제할 수는 없다.

이에 공대위는 "이번 결과에 따라 나머지 피해기업들도 은행들과 협상을 하게 된다"며 "이 협상에 은행들이 진정성을 갖고 임하기를 기대하고 이번 분쟁 조정이 피해기업들에 희망 고문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피해기업들은 금융당국에 보증채권 소각도 요구했다.

이들은 "은행들이 가진 보증채권 소각이 안 되면 분쟁 조정을 통해 받게 되는 배상금이 그대로 다시 은행으로 들어가게 된다"며 "개인 보증채권들을 매입 소각해 피해 기업인들이 재기할 수 있도록 신용을 회복시켜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피해기업들은 지난 10년 동안 너무나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며 "이 기업들은 우리나라 수출의 허리를 떠받치던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들이었고, 협력업체들까지 하면 그 수를 헤아리기도 어렵다"고 호소했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도 이날 논평을 내고 "이제라도 금융회사들의 문제점을 확인하고 피해기업들의 손실 배상 비율을 결정했다는 점에서 금감원의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회사들은 분조위 조정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조속히 피해기업들에 배상함으로써 기업들의 경영 정상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