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송 재일교포 생애 전반에 걸친 인권침해 연구 필요"

재일교포 북송 60주년 한일 공동 세미나 日중의원서 개최
재일교포 북송 60주년 한일 공동 세미나 개최
재일교포 북송 60주년 한일 공동 세미나 개최(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재일교포 북송 사업 60주년을 맞아 13일 도쿄에 있는 일본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한일 공동세미나가 열렸다. 2019.12.13 hoju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재일교포 북송 사업 60주년을 맞아 13일 도쿄에 있는 일본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 공동세미나에서 "북송 재일교포 생애 전반에 걸친 인권침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석향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이날 기조발표에서 "북송 재일교포 관련 선행연구의 대부분이 북송사업이 진행되기 전과 북송사업 진행 과정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북송 재일교포 중 탈북한 사람을 대상으로 면담을 진행해보면 자신의 삶을 표현할 때 '분절', '세 토막' 등의 단어를 사용한다"면서 "북송선 탑승 이전 일본 거주 시절부터 북한 내 생애, 탈북 과정 및 그 이후 한국 혹은 일본 정착 이후 3단계에 걸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송 교포가 북한에 있을 당시 경험했던 인권 침해의 원인은 대부분 이들이 외부에서 들어온 이방인이었다는 것(과 관련이 있다)"이라며 "이 과정을 전반적으로 분석하지 않은 채 북송 교포를 향해 '가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주장만 되풀이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한국 측에선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홍일표·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하태경 바른미래당 위원, 박선영 물망초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선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 입헌민주당 의원 등 정치인을 비롯해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회'와 '북조선난민구원기금' 등 북송 관련 일본 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1961년 북송 사업으로 16살 때 북한에 입국했다가 2007년 탈북해 일본으로 돌아온 이상봉(74) 씨는 경험담 발표를 통해 '사회주의 지상낙원'이라는 북한의 정치선전에 속아 자신의 아버지가 귀국신청서에 도장을 찍었다고 회고했다.

북한에 가족들이 남아 있어 익명을 요구한 A 씨는 양친이 북송 사업으로 일본에서 북한으로 이주했고, 자신은 북한에서 태어나 평양에서 대학을 다니던 중 탈북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최근 한국 정부가 귀순한 북한 어민들을 다른 북한 어민을 살해했다는 이유로 송환한 것과 관련 "한국 헌법에 어긋나는 결정"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세미나가 끝나고 탈북민 관련 단체인 물망초재단 소속 합창단의 공연이 이어졌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3 1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