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에버랜드 노조 와해'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징역 1년4개월

송고시간2019-12-13 16:48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의혹' 선고공판 출석하는 강경훈 부사장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의혹' 선고공판 출석하는 강경훈 부사장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이 징역 1년 4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는 13일 업무방해·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강 부사장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다만 강 부사장의 방어권을 보장하기 위해 법정 구속하지는 않았다.

강 부사장 등은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마련한 노사전략을 토대로 어용노조를 설립하는 등 에버랜드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노조 조합원과 가족들을 지속적으로 미행하고 감시하면서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한 혐의도 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